연결 가능 링크

IAEA, 카자흐스탄에 '저농축 우라늄 핵연료 은행' 설립


국제원자력기구 IAEA 본부가 있는 오스트리아 빈의 유엔 건물. (자료사진)

국제원자력기구 IAEA 본부가 있는 오스트리아 빈의 유엔 건물. (자료사진)

중앙 아시아 국가 카자흐스탄은 자국에 저농축 우라늄을 공급하는 핵연료 은행을 설립할 계획입니다.

27일 수도 아스타나에서 카자흐스탄 정부와 국제원자력기구 IAEA는 관련 합의에 서명했습니다.

이 시설은 2017년에 완전 가동될 예정이며 IAEA 회원국들에 연료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게 됩니다. IAEA는 이 시설을 통해 핵무기 등으로 군사 전용이 가능한 우라늄 농축 기술의 확산을 막고자 합니다.

IAEA의 아마노 유키야 사무총장은 “이는 IAEA가 관리하는 첫 핵연료 은행"이라며 "카자흐스탄에 감사한다”고 밝혔습니다. 에를란 이드리소프 카자흐스탄 외교장관은 “세계의 안전보장과 핵 비확산 분야에서 큰 전환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핵연료 은행은 카자하스탄 동부의 ‘울바야금’ 공장에 설치되는데, 이 공장은 구 소련 시대에 건설돼 오랫동안 우라늄 연료를 가공해 왔습니다.(끝)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