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생방송 기자 살해범 '범행 동기 밝힌 글' 공개돼


26일 미국에서 생방송 중이던 방송기자 2명을 살해한 베스터 플래내건의 과거 활동 사진. (자료사진)

26일 미국에서 생방송 중이던 방송기자 2명을 살해한 베스터 플래내건의 과거 활동 사진. (자료사진)

미국에서 생방송을 진행 중이던 방송기자 2 명을 총기로 살해한 범인이 작성한 ‘범행 선언문’이 공개됐습니다.

범인인 베스터 플래내건은 흑인 남성으로, 희생된 방송기자들과 WDBJ 텔레비전 방송사에서 함께 일했었습니다.

플래내건은 범행 뒤 미국 `ABC 방송' 에 보낸 23쪽짜리 성명에서 WDBJ 방송사의 동료들이 자신을 흑인이고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차별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또 과거 총기 난사 사건들에서 영향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플래내건은 26일 오전 버지니아 주 로아노크 시에서 지역 관계자와 인터뷰를 진행하던 WDBJ 사 소속 앨리슨 파커 기자와 애덤 워드 카메라기자를 총으로 쏴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미국 내에서 총기 규제에 대한 목소리가 다시 커지는 가운데 미국의 대형 유통업체 ‘월마트’는 AR-15 기종 등 반자동 소총의 판매를 중단했다고 발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