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뉴올리언스 카트리나 피해 10주년 행사 참석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0년 전 허리케인 카트리나로 큰 피해를 입었던 미 남부 루이지애나 주 뉴올리언스를 방문합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오늘 (27일) 뉴올리언스에서 열리는 재난 극복 기념 행사에서 대규모 홍수 피해 등을 딛고 일어선 뉴올리언스의 회복 노력과 미래 성장을 향한 잠재력에 관해 연설할 예정입니다.

백악관이 미리 공개한 연설문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카트리나 재난 복구에 대해 뉴올리언스 시민들이 비극과 고난에 직면해 서로 협력해 더 나은 미래를 건설하기 위해 무엇이 가능한지를 보여준 사례라고 평가했습니다.

지난 2005년 8월 29일 뉴올리언스는 허리케인 카트리나의 직격탄을 맞아 시의 80% 이상이 침수됐습니다.

또 시속 280킬로미터의 기록적인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이 허리케인으로 1천800 명이 사망하고 100만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1천350억 달러의 재산 피해를 남겨 미국 역사상 최악의 재난 사고로 기록됐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행사에 참석한 뒤 미치 랜드류 뉴올리언스 시장과 지난 10년 간 재건을 위해 노력해 온 지역 주민들을 만날 예정입니다.

랜드류 시장은 지난주 발표한 성명에서 140억 달러를 들여 제방을 튼튼히 보강했다며 앞으로 카트리나 급 허리케인이 또 다시 닥쳐와도 견딜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