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전현준 동북아평화협력연구원장] 박근혜 대통령 중국 전승절 열병식 참관 의미와 파장


지난 22일 중국 베이징 외곽에서 의장대가 다음달 3일에 열리는 전승절 군사행진을 연습하고 있다. (자료사진)

박근혜 한국 대통령의 중국 전승절 행사 군사 퍼레이드-열병식 참관 결정의 의미와 파장에 대해서 전문가와 함께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한국의 민간연구기관인 동북아평화협력연구원 원장인 전현준 박사가 전화로 연결돼 있습니다.


문) 먼저 박근혜 대통령의 중국 전승절 7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하기로 확정되고 난 뒤 이 행사 가운데 하나인 군사 퍼레이드-열병식까지 참관할지 여부가
관심의 초점이 됐었습니다. 왜 그랬던 건가요?

문) 그렇다면 박 대통령이 군사 퍼레이드를 참관하기로 결정하게 된 배경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문) 중국 입장에선 박 대통령으로부터 큰 선물을 받았다는 평가도 나옵니다. 향후 한-중 관계에 적지 않은 의미가 있을 것 같은데, 어떻게 보십니까?

문) 반면 북한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가지 않고 최룡해 당 비서가 대신 참석합니다. 북-중 관계의 복원이 여전히 쉽지 않다, 이렇게 봐야 할까요?

문) 미국 내 일부에선 박 대통령의 이번 행사 참석을 부정적으로 또는 우려하는 시선으로 바라보기도 합니다. 미-한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십니까?

문)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는 전승절 행사 자체에 참석하지 않습니다. 그렇다면 한-중-일 3국 정상회담 개최의 가능성은 더 낮아지는 건가요?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