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중국 열병식 참관 결정...2일 한-중 정상회담


박근혜 한국 대통령. (자료사진)

박근혜 한국 대통령. (자료사진)

중국의 전승절 7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하는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중국이 군사력을 과시할 열병식 -군사 퍼레이드까지 참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북한 핵과 한반도 통일 문제 등에서 중국의 보다 적극적인 기여를 끌어내기 위한 선택이라는 분석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의 ‘항일전쟁과 세계 반파시스트 전쟁 승전 7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하러 다음달 2일부터 4일까지 중국을 방문하는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이 전승절 행사의 핵심 일정인 열병식, 군사 퍼레이드도 참관하기로 했습니다.

청와대는 26일 보도자료를 내고 박 대통령이 다음달 3일 오전 10시부터 11시30분까지 톈안먼에서 개최되는 중국 전승 70주년 기념대회에 참석하고 이어서 12시30분에서 오후 2시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국가주석이 주최하는 오찬 리셉션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중국의 열병식과 오찬 리셉션에 모두 참석하기로 했음을 공식 확인한 겁니다.

한국 대통령이 중국이 개최하는 열병식을 참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국 정부는 그동안 이번 열병식에 박 대통령의 참관 여부를 놓고 고심을 거듭해 왔습니다.

중국의 이번 열병식이 국제사회에서 사실상 중국이 군사력을 과시하기 위한 행사로 받아들여지고 있고 중국과 갈등을 겪고 있는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전승절 행사 자체에 참석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번 결정과 관련해 이웃나라인 중국과의 우호협력 관계를 고려하고 한반도 평화와 통일에 기여하는 중국이 되길 바라는 차원에서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번 행사가 중국 지역에서 한국민들의 독립항쟁의 역사를 기리는 측면도 있다는 점을 감안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의 북-중 관계 전문가인 신상진 광운대 교수는 전승절 행사에 참석하면서 중국이 가장 중시하는 열병식에 빠질 경우 방중의 의미 자체가 퇴색될 수 있다며 북 핵과 한반도 통일 문제 등 중국의 협조가 필요하다는 점 또한 염두에 둔 선택으로 분석했습니다.

[녹취: 신상진 광운대 교수] “중국으로부터 북한 문제를 다루는 과정에서 또 통일을 이뤄 나가는 과정에서 한국 측에서도 좀더 중국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감안하는 조치가 필요했다, 그런 차원에서 전승 기념식 참석 계기에 열병식도 참석키로 한 결정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박 대통령은 또 전승 행사 개최 전날인 다음달 2일 시진핑 주석과 한-중 정상회담을 할 예정입니다. 박 대통령과 시 주석의 정상회담은 이번이 여섯 번째입니다.

박 대통령은 회담에서 남북 고위급 접촉 타결로 남북 간 대화 국면이 조성되기까지의 상황을 설명하고 핵 문제 등에 대한 북한의 태도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중국 측의 협조를 요청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또 지난 3월 한-중-일 외교장관회의에서 3국에 모두 편리한 가장 빠른 시기에 개최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한 한-중-일 3국 정상회의의 연내 개최 문제에 대해서도 시 주석과 의견을 나눌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