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방송기자 생방송 중 피격 사망


26일 미 동부 버지니아 주 로아노크 시 인근에서 생방송 중이던 24살 방송기자 앨리슨 파커 씨(왼쪽)가 괴한의 총격을 받아 사망했다.

26일 미 동부 버지니아 주 로아노크 시 인근에서 생방송 중이던 24살 방송기자 앨리슨 파커 씨(왼쪽)가 괴한의 총격을 받아 사망했다.

미국 텔레비전 뉴스 생방송 도중 총격 사건이 발생해 방송기자 2명이 숨졌습니다.

이날 26일 오전 미 동부 버지니아 주 남서부 로아노크 시 인근에서 검은 옷을 입은 괴한이 생방송 중이던 24살의 방송기자 앨리슨 파커 씨와 27살의 카메라 기자 애덤 워드 씨에게 총격을 가했습니다. 인터뷰 중이던 지역 상공회의소 회장도 총상을 입었습니다.

용의자 베스터 플래내건은 기자들이 소속된 ‘WDBJ’ 방송국에서 일하던 전직 직원으로 알려졌습니다.

용의자는 범행 순간을 담은 동영상을 촬영해 범행 직후 이를 인터넷 사회연결망 서비스에 공개했습니다. 그후 플래내건은 경찰의 추격을 받던 중 자신에게 총을 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