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육군, 프랑스 열차 테러 막아낸 병사에 '군인 훈장' 수여


프랑스 고속열차에 침입한 무장괴한의 총격을 막아 낸 미국 오리건 주 방위군 소속 알렉산더 스칼라토스 상병이 프랑스 파리 엘리제궁에서 감사 훈장을 받은 후 손을 흔들고 있다. (자료사진)

프랑스 고속열차에 침입한 무장괴한의 총격을 막아 낸 미국 오리건 주 방위군 소속 알렉산더 스칼라토스 상병이 프랑스 파리 엘리제궁에서 감사 훈장을 받은 후 손을 흔들고 있다. (자료사진)

프랑스 고속열차에 침입한 무장괴한의 총격을 막아 낸 미군 병사에게 군인 최고 영예의 훈장이 수여됩니다.

미 국방부는 오리건 주 방위군 소속인 알렉산더 스칼라토스 상병에게 ‘군인 훈장’을 수여한다고 밝혔습니다.

‘군인 훈장’은 비교전 상태에서 영웅적인 행동을 한 미군에 수여되는 최고 등급 훈장입니다.

스칼라토스 상병 등 미국인 3 명은 지난 21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프랑스 파리로 향하던 고속열차에서 또 다른 영국인과 함께 무장괴한의 총격을 막아 내 승객들의 목숨을 구한 공로를 인정받았습니다.

존 맥휴 미 육군장관은 스칼라토스 상병과 그 동료들의 행동은 남을 위하는 숭고한 정신의 귀감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프랑스 검찰은 열차에 침입했던 무장괴한 아유브 엘 카자니를 테러에 근거한 살인 기도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