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군 "경계태세 낮추고 남북 군사회담 개최 대비 준비"


한민구 한국 국방부 장관이 26일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북한군 동향과 대북 감시태세 등에 대한 현안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한민구 한국 국방부 장관이 26일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북한군 동향과 대북 감시태세 등에 대한 현안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한민구 한국 국방부 장관은 남북 고위급 합의에 따른 북한의 군사적 후속 조치를 봐가며 한국 군의 경계태세를 낮추겠다고 말했습니다. 미-한 양국은 북한의 도발과 관련해 사실상의 연합작전 체제를 유지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민구 한국 국방장관은 북한의 위협 수준을 고려해 한국 군 최전방 부대에 내려졌던 최고경계태세를 하향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 장관은 26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남북 고위급 당국자 회담이 진행되는 가운데서도 한국 군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단호하게 응징할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녹취: 한민구 한국 국방부 장관] “적의 위협 수준을 고려하면서 경계태세를 탄력적으로 조정해 나갈 것입니다.”

이번 북한의 군사적 도발로 미-한 양국은 공동작전기획팀을 운용하며 긴밀한 공조체제를 구축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사실상 미-한 연합작전체제를 유지한 겁니다.

한국 국방부는 커티스 스카파로티 미-한 연합사령관과 최윤희 한국 합참의장이 공조체제를 유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한국 군 당국은 남북 군사회담이 개최될 경우를 대비해 체계적인 준비 작업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남북한이 이번 고위급 접촉 공동보도문 1항에서 여러 분야의 대화와 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한 만큼 정부 차원의 교류가 추진된다면 이를 지원하겠다는 겁니다.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한국 국방부 류제승 국방정책실장의 발언 내용입니다.

[녹취: 류제승 한국 국방부 국방정책실장] “남북 고위급 접촉의 후속 조치는 남북 군사회담이 개최될 경우에 대비하여 체계적으로 준비하고 정부 차원의 교류협력 사업이 추진될 경우 군사적으로 지원 및 보장하겠습니다.”

한국 군은 또 북한이 지뢰 도발과 포격 도발을 일으킨 것은 체제결속과 남북관계의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서라고 분석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군사적 긴장을 조성해 남남갈등을 유발하고 남북 고위급 접촉에 대한 압박을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남북 합의에 따라 북한이 준전시 상태를 해제했지만 당분간 높은 경계태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류제승 국방정책실장입니다.

[녹취: 류제승 한국 국방부 국방정책실장] “현재 북한은 준전시 상태를 해제하였으며 우리의 UFG 연습에 대한 예년수준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UFG 훈련은 오는 28일까지 진행되며, 북한 군은 28일까지 특별경계기간을 설정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