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한국 대통령 "국민들 의연함 덕분에 안보위기 극복"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열린 여당 국회의원 초청 오찬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열린 여당 국회의원 초청 오찬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남북 고위급 접촉 타결로 안보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다며 국민들의 의연한 모습이 큰 힘이 됐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이 이번 접촉에서의 합의 사항을 성실하게 이행할지 의문을 낳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지난 25일 새벽 남북 고위급 접촉이 타결됨으로써 북한의 도발로 시작된 국가안보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26일 청와대에서 여당인 새누리당 소속 의원들과 가진 오찬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일촉즉발의 긴박한 순간들이었지만 또 다시 이런 도발로 국민의 안위와 국가안보가 위협을 받아선 안되기 때문에 끝까지 원칙을 갖고 임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국민들의 의연한 태도가 큰 도움이 됐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한국 대통령] “이번 안보위기 앞에 온 국민들이 의연하고 흔들리지 않는 모습을 보면서 큰 힘이 됐습니다. 장병들이 전역을 연기하고 예비군들이 군복을 챙기는 모습을 보면서 우리나라를 스스로 지켜낼 수 있는 그런 애국심과 자긍심이 살아있다는 것에 가슴이 뭉클했습니다.”

새누리당은 한국 정부가 남북 고위급 접촉에서 이뤄낸 6개 항의 합의를 바탕으로 구체적인 후속 조치에 나서고 있는 데 대해 측면 지원 방침을 밝혔습니다.

대북 감시와 대응 측면에선 긴장의 끈을 놓지 않되 민간 부문을 중심으로 교류와 협력을 확대할 수 있도록 입법과 예산 차원에서 적극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이번 남북 간 군사적 긴장 고조와 고위급 접촉의 시발점이었던 비무장지대(DMZ) 지뢰 도발을 우회적으로 부인하고 나섰습니다.

고위급 접촉에서 북한 측 수석대표로 참가했던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은 25일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TV’에 출연해 한국 측이 이번 접촉에서 이룩된 합의 정신을 진지한 자세로 대하고 그 이행에 적극 나섬으로써 남북관계 발전에 실질적으로 이바지하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황 총정치국장은 그러나 한국이 근거 없는 사건을 만들어 일방적으로 벌어지는 사태들을 일방적으로 판단하고 일방적 행동으로 상대 측을 자극할 경우 정세만 긴장시키고 군사적 충돌을 불러올 수밖에 없다는 교훈을 찾게 됐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뢰 도발’을 근거 없는 사건으로 규정함으로써 자신들과는 무관하다는 주장을 한 겁니다.

북한의 이런 태도에 대해 한국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 박형중 박사는 북한으로선 도발을 인정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녹취: 박형중 통일연구원 박사] “그것을 인정하는 경우 대외적으로 굉장히 크게 문제가 되는 것이고 또 대내적으로도 일단 안 했다고 했기 때문에 끝까지 안 했다고 할 수 밖에 없을 겁니다. 만약에 이번에 말을 바꾸면 아마 천안함도 북한이 해놓고 안 했다고 한 꼴이 되겠죠.”

이번 고위급 접촉의 양측 합의 내용을 정리한 공동보도문에서 북한은 최근 비무장지대 한국 측 지역에서 발생한 지뢰 폭발로 한국 측 군인들이 부상당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측은 도발 주체와 사과 입장이 명시되진 않았지만 사실상 북한이 도발에 대해 사과한 것으로 받아들인다고 밝혔습니다.

박형중 박사는 북한이 도발을 부인하고 나온 것으로 미뤄 추석 이산가족 상봉 추진 등 강제성이 없는 다른 합의들의 이행에 성실하게 나올지 의문이라며 신중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