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 일본 총리 "북한 위협 대비 안보 법안 필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는 북한의 위협에 대비하기 위해 안보 관련 법안들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인의 생명과 생활을 지키기 위해서는 사전에 대비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연일 북한의 위협을 거론하며 안보 관련 법안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아베 총리는 25일 집단자위권 등 안보 관련 11개 법안을 심의 중인 참의원 특별위원회에 출석해, 북한 위협에 대비하기 위해 안보 관련 법안들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아베 총리]

무슨 일이 일어날지 누구도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일본인의 생명과 생활을 지키기 위해서는 사전에 대비가 필요하다는 설명입니다.

아베 총리의 이같은 발언은 자민당의 야마모토 이치타 의원의 발언에 대한 답변으로 나왔습니다.

야마모토 의원은 이번에는 한반도 상황이 진정됐을지 모르지만 앞으로 한반도 정세가 격화된다면 한국에 거주하는 일본인들을 철수시켜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비상사태에 대비한 법안이 반드시 필요하며, 김정은 정권은 점점 더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 가능성과 관련해, 제대로 작동하는 미-일 동맹이 북한의 예기치 않은 행동이나 위험한 행동을 효과적으로 저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미국과 일본이 협력해 북한의 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지난 24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도 안보 관련 법안 처리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한국전쟁 이래 처음 수 십 척의 북한 잠수함이 항구에서 이탈했다”며 “좀처럼 예측할 수 없는 것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안보환경”이라고 말했습니다.

아베 내각은 지난 5월 집단자위권 행사를 용인하는 11개 안보 관련 법안을 의결해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일본 여당은 지난달 15일 중의원 특위와 16일 중의원 본회의에서 각각 법안을 강행 처리했고, 현재 참의원에서 법안에 대한 심의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