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올 7월 지구 평균기온, 기상 관측사상 최고 기록


지난 7월 무더위로 낮 기온이 38도가 넘어간 마케도니아 스코페 시에서 한 여성이 분수대 옆을 지나고 있다.

지난 7월 무더위로 낮 기온이 38도가 넘어간 마케도니아 스코페 시에서 한 여성이 분수대 옆을 지나고 있다.

지난 7월 지구의 평균기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미국 기상전문가들이 밝혔습니다.

미국 국립해양대기청 (NOAA)은 어제 (20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지난 7월의 지구 평균 기온이 섭씨 16.6도로 종전 최고 기록인 지난 1998년 7월보다 높았다고 밝혔습니다.

미 해양대기청은 또 올해 1월부터 7월까지의 평균기온 역시 20세기가 시작된 지난 1901년 이후 같은 기간 평균보다 0.85도가 높아 올해가 기상관측 사상 가장 더운 해가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지난달 특히 기온이 높았던 지역은 오스트리아와 영국, 프랑스, 네덜란드 등 서유럽과 중동 지역이었습니다. 특히 이란의 반다르마샤르 지역은 지난달 말 기온이 섭씨 74도까지 오르는 기록을 세웠습니다.

기상전문가들은 인간 활동과 적도 부근 태평양 바다의 수온 증가 즉, 엘리뇨 현상의 결합을 기록적인 더위의 원인으로 꼽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