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한, 미·한 훈련과 이산가족 상봉 연계 부적절"


18일 한국 비무장지대(DMZ) 인근 포천에서 미군이 연례 미·한 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을 준비하고 있다.

18일 한국 비무장지대(DMZ) 인근 포천에서 미군이 연례 미·한 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을 준비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미국과 한국이 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하면 한국이 제의한 이산가족 상봉을 할 수 있다는 북한의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한국 내에서는 북한의 태도로 미뤄볼 때 당분간 남북대화의 동력이 마련되기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19일 북한이 미국과 한국의 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하면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질 것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 두 사안을 연계시킨 것은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준희 한국 통일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군사연습은 방어적이고 연례적이고 정례적인 훈련입니다. 또 투명한 군사연습이고요. 이산가족 상봉 문제는 인도적이고, 우리가 시급히 해결해야 될 첨예한 과제입니다. 두 사안을 연계시킨 것 자체가 무리가 있고, 부적절하다고 봅니다.”

정 대변인은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 개최와 관련해 상봉 행사를 성사시키는 것이 중요하다며 시기는 특정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꼭 ´추석 전´, 아니면 ´추석 이후에 며칠´ 이런 원칙은 없습니다. 없기 때문에 일단 성사시키고 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지, 시기하고는 관계가 없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15일 광복 70주년 경축사에서 남북 이산가족 명단 교환을 연내에 실현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북한의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북한은 박 대통령의 광복 70주년 경축사가 나온 지 하루 만에 기만의 극치라며 거부하고 나선 데 이어 18일에는 `노동신문'을 통해 미-한 연합훈련을 중단하면 남북의 이산가족들이 자연히 만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19일에도 `노동신문' 한 면 전체를 할애해 박 대통령의 경축사 내용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며 박 대통령에 대한 비방 수위를 한층 높였습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남북관계 경색의 책임을 한국 정부에게 돌리면서 이를 통해 `남남갈등'을 유도하고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 전환을 압박하기 위한 의도라고 분석했습니다.

또 다른 한국 정부 관계자는 최근 개성공단 임금 문제를 둘러싼 남북 간 갈등이 일단락됐지만 그렇다고 이를 북한의 의미 있는 대남정책 변화라고 보긴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내에서는 북한의 지뢰 도발과 미-한 연합훈련 등으로 최근 남북 간 군사적 긴장이 고조됨에 따라 당분간 남북대화의 동력을 마련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 5일 이산가족 상봉과 금강산관광 재개 등 남북 간 현안을 논의하는 고위급 회담을 열자고 북한에 제안했지만, 북한은 아직까지 서한조차 수령하지 않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