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한, 미·한 훈련과 이산가족 상봉 연계 부적절"


18일 한국 비무장지대(DMZ) 인근 포천에서 미군이 연례 미·한 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을 준비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미국과 한국이 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하면 한국이 제의한 이산가족 상봉을 할 수 있다는 북한의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한국 내에서는 북한의 태도로 미뤄볼 때 당분간 남북대화의 동력이 마련되기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19일 북한이 미국과 한국의 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하면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질 것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 두 사안을 연계시킨 것은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준희 한국 통일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군사연습은 방어적이고 연례적이고 정례적인 훈련입니다. 또 투명한 군사연습이고요. 이산가족 상봉 문제는 인도적이고, 우리가 시급히 해결해야 될 첨예한 과제입니다. 두 사안을 연계시킨 것 자체가 무리가 있고, 부적절하다고 봅니다.”

정 대변인은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 개최와 관련해 상봉 행사를 성사시키는 것이 중요하다며 시기는 특정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꼭 ´추석 전´, 아니면 ´추석 이후에 며칠´ 이런 원칙은 없습니다. 없기 때문에 일단 성사시키고 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지, 시기하고는 관계가 없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15일 광복 70주년 경축사에서 남북 이산가족 명단 교환을 연내에 실현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북한의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북한은 박 대통령의 광복 70주년 경축사가 나온 지 하루 만에 기만의 극치라며 거부하고 나선 데 이어 18일에는 `노동신문'을 통해 미-한 연합훈련을 중단하면 남북의 이산가족들이 자연히 만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19일에도 `노동신문' 한 면 전체를 할애해 박 대통령의 경축사 내용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며 박 대통령에 대한 비방 수위를 한층 높였습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남북관계 경색의 책임을 한국 정부에게 돌리면서 이를 통해 `남남갈등'을 유도하고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 전환을 압박하기 위한 의도라고 분석했습니다.

또 다른 한국 정부 관계자는 최근 개성공단 임금 문제를 둘러싼 남북 간 갈등이 일단락됐지만 그렇다고 이를 북한의 의미 있는 대남정책 변화라고 보긴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내에서는 북한의 지뢰 도발과 미-한 연합훈련 등으로 최근 남북 간 군사적 긴장이 고조됨에 따라 당분간 남북대화의 동력을 마련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 5일 이산가족 상봉과 금강산관광 재개 등 남북 간 현안을 논의하는 고위급 회담을 열자고 북한에 제안했지만, 북한은 아직까지 서한조차 수령하지 않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