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1976년 '판문점 도끼 만행 사건' 추모식 거행


판문점 중립국감독위원회(NNSC)의 스위스 대표 우르스 게르브르 육군 소장이 18일 경기도 파주시 서부전선 공동경비구역(JSA) 대대에서 열린 판문점도끼만행사건 추모식에서 헌화하고 있다.

판문점 중립국감독위원회(NNSC)의 스위스 대표 우르스 게르브르 육군 소장이 18일 경기도 파주시 서부전선 공동경비구역(JSA) 대대에서 열린 판문점도끼만행사건 추모식에서 헌화하고 있다.

지난 1976년 발생한 `판문점 도끼 만행 사건' 추모식이 오늘 (18일) 경기도 파주시 서부전선 공동경비구역-JSA 대대에서 열렸습니다.

추모식은 한국 군과 주한미군 장병, 중립국감독위원회와 JSA 전우회원 등 1백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보니파스 대위와 버렛 중위에 대한 묵념과 군 관계자들의 추모사로 진행됐습니다.

지난 1976년 8월 18일 공동경비구역(JSA)에서 미루나무 가지치기를 두고 남북이 갈등을 빚던 중 북한 군인에게 도끼로 살해된 미2사단 아서 보니파스 대위 가족의 최근 기념사진. 앞줄 오른쪽 세번째가 보니파스 대위 부인인 마르시아 보니파스 씨.

지난 1976년 8월 18일 공동경비구역(JSA)에서 미루나무 가지치기를 두고 남북이 갈등을 빚던 중 북한 군인에게 도끼로 살해된 미2사단 아서 보니파스 대위 가족의 최근 기념사진. 앞줄 오른쪽 세번째가 보니파스 대위 부인인 마르시아 보니파스 씨.

특히 보니파스 여사는 추모식에 보낸 메시지에서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고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길 기원하며, 2주전 한국 군 2 명을 다치게 한 북한 군은 이 말을 제대로 들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판문점 도끼 만행 사건은 1976년 8월 18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JSA에서 미루나무 가지치기를 두고 남북이 갈등을 빚은 가운데 미 2사단 소속 보니파스 대위와 버렛 중위가 북한 군이 휘두른 도끼에 살해된 사건입니다.

VOA 뉴스 박병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