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쿠바 외무장관 "완전한 관계 정상화 추진"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브루노 로드리게스 쿠바 외무장관이 14일 아바나의 쿠바 외교부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브루노 로드리게스 쿠바 외무장관이 14일 아바나의 쿠바 외교부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쿠바를 방문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두 나라의 완전한 관계 정상화를 논의할 새 위원회를 다음달 출범한다고 밝혔습니다.

케리 장관과 브루노 로드리게스 쿠바 외무장관은 14일 회담 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관계 정상화를 위해 미국의 대 쿠바 금수조치 해제가 중요하다는 데도 인식을 같이했습니다.

대 쿠바 금수 조치의 해제는 미국 의회의 결정이 필요합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쿠바와의 관계 정상화 선언 후 금수조치의 조속한 해제를 촉구했지만, 일부 의원들은 반대하고 있습니다.

한편 케리 장관은 내년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 이후 어떤 정부가 들어서더라도, 대 쿠바와의 관계 정상화 흐름을 되돌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지난 아바나의 미국 대사관에서는 미국 국기인 성조기를 54년 만에 다시 게양하는 역사적인 의식이 열렸습니다. 케리 장관도 게양식을 지켜봤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