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북한 대화 나서야...도발엔 단호"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5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70주년 광복절 중앙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5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70주년 광복절 중앙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15일 광복절 70주년 경축사에서 북한의 도발은 파멸을 자초할 뿐이라며 대화와 협력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역대 내각의 역사인식을 계승하겠다고 밝힌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전후 70주년 담화에 대해선 행동으로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의 비무장지대(DMZ) 지뢰도발이 광복 70주년을 기리는 겨레의 염원을 짓밟았다며 국민의 안위를 위협하는 북한의 어떤 도발에도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거듭 천명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북한은 도발과 위협으로 체제를 유지하겠다는 미몽에서 깨어나야 합니다. 도발과 위협은 고립과 파멸을 자초할 뿐입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이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볼 수 없는 숙청을 강행하면서 주민들을 불안에 떨게 하고 한국측의 대화 제의에 응하지 않은 채 평화를 깨트리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그러나 북한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민생향상과 경제발전의 기회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며 여전히 대화에 문을 열어 놓고 있음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지금도 북한에게는 기회가 주어져 있습니다. 북한은 민족 분단의 고통을 가중시키는 도발과 핵 개발을 즉각 중단하고 군사적 긴장 완화와 신뢰 구축의 길로 나와야 할 것입니다”

박 대통령은 진정한 광복은 민족의 통일을 통해 비로소 완성될 것이라며 이를 위한 교류 협력 사업들을 제안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6만여 명의 남한 이산가족 명단을 북한측에 일괄 전달할 것이라며 북한도 동참해 남북 이산가족 명단 교환을 연내에 실현하자고 말했습니다.

또 이산가족들이 금강산 면회소에서 수시로 만날 수 있게 북한이 협력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비무장지대 도발을 겪으면서 이 지역에 새로운 평화지대를 조성하는 게 얼마나 절실한 일인 지 다시 한 번 느꼈다며 비무장지대 세계생태평화공원 조성에 북한의 동참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박 대통령의 경축사 내용에 대해 동국대 북한학과 고유환 교수는 북한의 도발에도 불구하고 대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녹취: 고유환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북한의 지뢰 도발에도 불구하고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가능성의 문을 열어 두고 화해 협력 정책을 앞으로도 꾸준히 지속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볼 수 있겠습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북한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바탕으로 한 기존 입장을 확인한 수준이었다며 눈에 띄는 새로운 제안은 없었다고 평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이번 경축사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4일 발표한 제2차 세계대전 종전 70년 담화에 대한 입장도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아베 총리의 담화 내용에 아쉬운 부분이 적지 않은 게 사실이라고 소감을 피력했습니다.

그러나 일본의 침략과 식민지 지배가 아시아 여러 나라와 국민들에게 고통을 준 데 대한 사죄와 반성을 근간으로 한 일본 역대 내각의 입장이 앞으로도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점을 주목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앞으로 일본 정부는 역대 내각의 역사인식을 계승한다는 공언을 일관되고 성의있는 행동으로 뒷받침해 이웃나라와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어야 할 것입니다”

박 대통령은 역사는 가린다고 되는 게 아니고 살아 있는 산 증인들의 증언으로 살아 있는 것이라며 일본측이 특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조속히 합당하게 해결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14일 발표된 아베 총리의 종전 70년 담화는 일본의 식민지 지배와 침략 행위와 관련한 사죄와 반성이 애매모호하게 표현돼 가해자와 피해자가 분명하게 적시됐던 과거 고노 담화와 무라야마 담화보다 후퇴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