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외자 유치 위해 중국 기업과 합작투자사 설립


지난 2012년 북한 라선에서 열린 국제 무역 박람회에 중국산 트랙커와 트럭이 전시되어 있다. (자료사진)

지난 2012년 북한 라선에서 열린 국제 무역 박람회에 중국산 트랙커와 트럭이 전시되어 있다. (자료사진)

북한이 홍콩에 외자 유치를 위한 합작투자회사를 설립했습니다. 경제특구와 광물, 농업, 금융 등 다양한 분야의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요,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외국 자본을 유치하기 위해 중국 기업과 합작회사를 설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의 투자회사인 ‘중철다경투자집단’은 이달 초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이 투자유치를 위해 싱가포르에 만든 회사와 함께 합작투자회사인 ‘희망투자집단’을 홍콩에 설립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정부가 이미 희망투자집단을 승인했고, 앞으로 희망투자집단을 통해 북한 최고 수준의 정책결정에 접근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중철다경투자집단은 앞으로 희망투자집단이 북한과 중국 두 나라 간 경제와 무역 협력을 위한 강력한 기반을 조성하는데 집중할 것이라며 12개 개발 대상 분야를 밝혔습니다.

여기에는 라선경제무역지대 등 경제특구, 라진항, 동해안 고속철도, 발전소, 정유공장 보수 등 대규모 기반시설 건설이 포함돼 있습니다.

또 석탄과 철광석 등 광물과 희토류 자원 개발, 금융서비스, 농업 등도 주요 사업 대상으로 꼽혔습니다.

중철다경투자집단은 북한에서 이 같은 사업들을 진행하는데 중국 정부의 기업들에 대한 국제화 장려 정책 (Go Global)과 경제무역 협력지대 창설을 위한 북-중 간 협력모델을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