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 아베 총리 담화...식민지배 사죄 '애매한 언급'


14일 일본 도쿄의 총리 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차 세계대전 전후 70년을 기념하는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14일 일본 도쿄의 총리 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차 세계대전 전후 70년을 기념하는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오늘 (14일) 2차 세계대전 종전 70주년에 즈음한 담화를 발표했습니다. 일본의 식민지배와 침략에 대한 사죄와 반성이 애매모호하게 표현돼 주변국들의 반응이 주목됩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4일 2차대전 전후 70년 담화를 각의에서 결정한 뒤 그 내용을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담화에서 일본이 지난 전쟁 때 행했던 행동을 되풀이되지 않도록 통렬한 반성과 마음으로부터의 사죄의 마음을 표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전쟁 행위에 대한 사죄를 언급은 했지만 역대 정부가 그렇게 해왔다는 식의 과거형 어법을 썼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어 그런 마음을 실제 행동으로 표하기 위해 인도네시아와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국가들과 타이완, 한국, 중국 등 이웃나라들이 걸어 온 고난의 역사를 마음에 새기고 전후 일관되게 그 평화와 번영을 위해 힘을 다해왔다고 자평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역대 내각의 입장은 앞으로도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일본에선 전후에 태어난 세대가 인구의 8할을 넘겼고 이들은 과거 전쟁과 어떠한 관련도 없다며 일본의 아이와 손자, 그 뒤 세대의 아이들에게 사죄를 계속할 숙명을 지워선 안 된다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또 식민지 지배와 침략을 거론했지만 일본의 행동이라는 분명한 표현은 쓰지 않았습니다.

사변과 침략, 전쟁, 어떤 무력의 위협과 행사도 국제분쟁을 해결하는 수단으로서는 두 번 다시 사용해서는 안 된다며 식민지 지배로부터 영원히 결별해 모든 민족의 자결 권리가 존중되는 세계를 만들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도 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하면서도 주체와 방식 등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빠져 있습니다.

아베 총리는 전쟁에서 존엄에 깊은 상처를 받은 여성을 잊어선 안 된다며 아무런 죄도 없는 사람들에게 커다란 손해와 고통을 일본이 준 사실을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역사는 되돌이킬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와 함께 조선 합병의 발판이 된 러-일 전쟁을 미화하기도 했습니다.

일본이 아시아에서 최초로 입헌정치를 세우고 독립을 지켜냈고 일-러 전쟁은 식민지 지배 하에 있었던 많은 아시아와 아프리카인들에게 용기를 줬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발표된 아베 담화에 대해 주변국들의 반응이 주목됩니다.

한국의 고려대 아세아문제연구소 남광규 교수는 한-일 관계에 긍정적 영향을 주긴 힘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녹취: 남광규 교수 / 고려대 아세아문제연구소] “일단은 역사 문제나 위안부 문제에 대해선 아베의 입장이 표명되지 않았기 때문에 (한국은) 역사나 위안부 문제는 지금 상황을 유지하되 그러나 안보적 부분에선 필요한 한-일 관계는 조금씩 복원해 가는 일종의 투 트랙 방향으로 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이번 아베 담화는 전후 50년에 발표됐던 무라야마 담화의 역사 인식에서 후퇴했다는 평가입니다.

무라야마 담화에선 일본이 식민지 지배와 침략으로 아시아 여러 나라들에 큰 피해를 줬다고 명시하고 통절한 반성의 뜻과 마음으로부터의 사죄를 표명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