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바그다드 ISIL 자폭 테러...67명 사망


13일 바그다드 시아파 지역에 대규모 차량 폭탄 테러가 발생했다.

13일 바그다드 시아파 지역에 대규모 차량 폭탄 테러가 발생했다.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13일 발생한 폭탄 테러로 인한 사망자 수가 67명으로 늘었습니다.

시아파 집단 거주지 사드르 시 자밀라 시장에서는 이날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 ISIL이 저지른 차량 폭탄 테러로 사망자 외에도 수십 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이라크 관리들은 동틀 무렵 사람들로 붐비는 시장 한 복판에서 폭탄을 숨겨 둔 냉동 화물차가 폭발해 인명피해가 컸다며 이는 지난 몇 개월 간 바그다드에서 벌어진 폭탄 공격 가운데 최대 규모라고 밝혔습니다.

시아파 교도들을 이단으로 간주하고 있는 ISIL은 시아파가 주도하는 지역에서 수 차례 테러 공격을 벌여 왔습니다.

한편 퇴임을 앞둔 미군의 레이먼드 오디어노 육군참모총장은 12일 이라크 내 ISIL에 대한 공습은 성과가 적었다며 지상군 파병의 필요성을 언급했습니다.

오디어노 참모총장은 지난 1년간 ISIL을 겨냥한 미군 주도 공습 작전이 일부 성과가 있었지만 근본적으로 교착 상태에 빠졌다면서 앞으로 몇 달 간 이라크 군이 진전을 이뤄내지 못하면 미군 병력 파견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