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사흘째 위안화 평가절하...달러당 6.40 위안


13일 한국 서울의 외환 거래소에 위안화 환율이 표시된 전광판이 보인다.

13일 한국 서울의 외환 거래소에 위안화 환율이 표시된 전광판이 보인다.

중국이 오늘 (13일)로 사흘째 위안화의 가치를 평가절하했습니다.

중국의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오늘 위안화의 가치를 1% 더 낮춰 미국 달러 당 6.40 위안으로 책정했습니다.

관리변동환율제를 택하고 있는 중국은 환율과 전날 종가를 고려해 2% 범위 내에서 다음날 기준환율을 정하고 있습니다.

중국 당국의 이 같은 조치에 따라 위안화의 가치는 지난 사흘 간 약 4% 떨어졌습니다.

중국인민은행은 위안화 환율이 이제 시장 기준에 근접했다며 추가 평가절하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려 했습니다.

아시아 증시들은 인민은행의 이같은 발표에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습니다. 지난 이틀간 하락세를 보였던 중국 증시는 오늘 장 초반에 반등했습니다.

투자자들은 중국 당국의 환율시장 개입은 중국의 경제성장이 당초 예상보다 완만할 것이라는 신호라며 우려하고 있습니다.

또 중국이 위안화의 평가절하로 수출경쟁력을 갖게 되면서 관리환율제를 택하고 있는 다른 나라들도 자국 화폐를 잇달아 평가절하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