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북한 핵 개발 우려"...잇단 숙청 소식에 "정권 잔혹성 실례"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가 북한의 원심분리기 가동 조짐에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북 핵 문제 전체를 협상 테이블에 올려야 하는 이유라고 지적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가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거듭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We remain concerned about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That is why we have underscored the need for authentic and credible negotiations that address the entirety of the DPRK’s nuclear program and result in concrete and irreversible steps toward denuclearization.”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12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영변 핵 시설 단지의 두 번째 원심분리기도 가동 중이라는 보도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애덤스 대변인은 정보 사안에 대해 언급할 수 없다면서도, 미국이 신뢰할 만한 협상을 강조하는 건 북한 핵 프로그램에 대한 우려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협상 대상을 북한 핵 프로그램 전체로 규정하면서, 확고하고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 조치로 귀결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애덤스 대변인은 북한이 비핵화 약속과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는 미국과 국제사회의 요구를 거듭 확인했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The United States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continue to call on the DPRK to comply with its international commitments and obligations, including by taking concrete steps to abandon its nuclear program in a complete, irreversible and verifiable manner, and to cease all nuclear activities immediately.”

한편 국무부는 이날 한국 일부 언론들이 보도한 최영건 북한 내각 부총리의 총살 처형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습니다.

애덤스 대변인은 관련 보도를 봤다며, 사실이라면 북한 정권의 극단적 잔혹성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실례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