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케리 장관 "중국·러시아, 내 이메일 훔쳐봤을 것"


존 케리 미 국무장관. (자료사진)

존 케리 미 국무장관. (자료사진)

미국의 존 케리 국무장관은 중국과 러시아가 자신의 이메일을 훔쳐봤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11일 미국 CBS 방송 저녁뉴스에 출연해 중국이나 러시아가 그의 이메일을 감시하고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럴 가능성이 크다"고 답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또 그런 점을 염두에 두고 이메일을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그러면서 사이버 스파이 행위와 해킹 문제는 미국 정부의 중대한 사안인 만큼 이 문제를 철저히 조사하는 데 중국과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다음 달 시진핑 중국국가주석의 미국 방문 때도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이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전날 미국의 NBC 방송은 정부 고위 관리의 말을 인용해 중국 해커들이 오바마 행정부 고위 인사들의 개인 이메일 계정에 침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미국 연방인사관리처 (OPM) 전산망이 지난 4월 발생한 해킹으로 최대 2천510만 명의 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미국은 이를 중국 해커들의 소행으로 보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