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외무부, 북한 주민 대상 석사학위 장학생 모집


영국 외무부가 북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영국에서 석사학위 과정을 공부할 장학생을 모집하고 있다. 사진은 영국 캠브리지대학 정경.

영국 외무부가 북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영국에서 석사학위 과정을 공부할 장학생을 모집하고 있다. 사진은 영국 캠브리지대학 정경.

영국 정부가 북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영국에서 석사학위 과정을 공부할 장학생을 모집하고 있습니다. 선발되면 1년 간 학비와 생활비 등을 지원받게 되는데요, 지금까지 북한에서 4 명이 혜택을 받았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국 외무부가 북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2016/17년도 쉐브닝 장학금’ 신청자를 모집하고 있습니다.

신청 마감은 오는 11월3일이며, 내년 3월과 4월 사이에 면접을 거쳐 내년 5월에 합격자가 발표될 예정입니다.

지원자는 어떤 분야의 전공도 선택할 수 있으며, 특히 개발학과 경제학, 국제관계학, 정치학 등 4개 분야를 환영한다고 영국 외무부는 밝혔습니다.

선발되는 사람은 학비와 생활비, 항공료 등을 지원받아 내년 9월부터 영국 유명 대학에서 1년 동안 석사학위 과정을 이수하게 됩니다.

‘쉐브닝 장학금’은 영국 외무장관 관저의 이름을 딴 영국 정부의 장학제도로,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전세계 잠재적 지도자들이 영국에서 1년 동안 석사 과정을 공부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

영국 외무부는 2016/17년도 장학생으로 북한 이외에도 전세계 150여 개 나라에서 약 1천5백 명을 선발할 예정입니다.

영국 외무부에 따르면 지난 1983년 시작된 이 장학금을 통해 전세계 4만4천여 명이 영국에서 공부했고, 이후 정치, 경제, 언론, 정부, 종교, 학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도자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북한과학원 출신의 김경민 씨와 김일성대학 교원 출신 김지현 씨가 2011/12년도 장학생에 선발돼 케임브리지대학교에서 각각 국제법과 교육학을 전공했습니다.

또 2014/15년도에는 평양과학기술대학 석사 출신의 배룡혁 씨와 리춘성 씨가 선발돼 케임브리지대학교에서 국제금융과 경영을 공부했습니다.

영국 외무부는 최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2015/16년도 장학생에도 북한 주민 2 명을 선발할 계획이었지만 예상치 못한 뜻밖의 상황 때문에 성사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한국에서는 지금까지 1천1백 명이 넘는 사람들이 이 장학금 혜택을 받았습니다.

특히 영국 외무부는 지난 2011년부터 한국에 정착한 탈북자들도 별도로 장학생으로 선발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오세혁 씨 등 3 명의 탈북자가 영국에서 석사 과정을 마쳤습니다.

또 2015/16년도에는 탈북자 이성주 씨가 선정돼 오는 9월부터 영국 워릭대학교에서 국제관계 석사 과정을 밟을 예정입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