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주한 일 대사관 앞 위안부 집회서 80대 한국 남성 분신


12일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최모 씨가 분신을 시도해 수요집회 참가자들이 불을 끄고 있다.

12일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최모 씨가 분신을 시도해 수요집회 참가자들이 불을 끄고 있다.

한국 주재 일본대사관 앞에서 80대 한국인 남성이 분신해 중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일본대사관 앞에서는 오늘 (12일) 위안부 문제 등 2차 세계대전 중 일본 군의 만행을 규탄하는 집회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주최로 열렸습니다.

경찰은 이 행사에 참석했던 81살 최모 씨가 갑자기 자신의 몸에 인화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였다고 밝혔습니다.

최 씨는 3도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의식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행사를 주최한 단체에 따르면 최 씨는 정신대 관련 활동을 해 온 인물이며 매달 한 두 차례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리는 수요 항의집회에 참석해 왔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은 위안부 여성 피해자들에 대한 일본 정부의 진지한 사과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