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주요 미국 뉴스의 배경과 관련 용어를 설명해드리는 미국 뉴스 따라잡기 시간입니다. 김현숙 기자 나와 있습니다.

진행자) 오늘은 어떤 주제에 대해 알아볼까요?

기자) 네, 현재 미 서부 캘리포니아 주 북부에서 수십 건의 산불이 동시에 발생해 큰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결국, 캘리포니아 주는 미 연방재난관리청(FEMA)으로부터 정부 지원금을 받아 산불 지역에 긴급 자원을 동원하기 시작했는데요. 오늘은 미국에서 이렇게 대형 산불이나 허리케인 등 자연재해가 닥칠 때마다 현장을 진두지휘하며 복구를 책임지는 미 연방재난관리청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진행자) 미연방재난관리청은 사실 저희 VOA 방송국과 멀지 않아서 출퇴근하면서 늘 보게 되는데요. 겉으로 보기엔 재난관리청이 늘 조용한 것 같더라고요?

기자) 네, 겉으로 보기엔 조용하지만요. 건물 안의 직원들은 매우 바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재난관리청은 재난이 발생했을 때 대처하는 일도 하지만 재난이 일어나기 전에 관리하고 또 대비하는 업무를 하고 있기 때문이죠. 미연방재난관리청은 영어로 Federal Emergency Management Agency라고 하는데요. 영어명칭의 첫 자를 따서 FEMA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피마는 국민이 모든 재난 상황을 적절히 ‘대비’, ‘방지’하고, ‘대응’하며 또 ‘복구’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주된 임무로 삼고 있는 연방정부 기관입니다.

진행자) 연방재난관리청이라고 하면 재난 현장에서 피마(FEMA) 라고 적힌 작업복을 입고 복구 활동을 하는 사람들만 생각했는데 그런 현장업무가 다가 아니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연방관리청의 목표는 미국을 ‘A Nation Prepared’ 그러니까 준비된 국가로 만드는 데 있습니다. 그러니까 평상시에 재난을 예방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재난이 발생하면 즉각적으로 대응할 뿐 아니라 사후 복구 역시 빠르게 진행할 수 있도록 국민을 선도하는 거죠. 이를 위해 피마는 미국을 총 10개 지역으로 구분해서 이 지역마다 지부를 세웠는데요. 세부적으로 지역을 관리하고 또한 재난이 발생할 경우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서입니다. 뿐만 아니라 국민을 대상으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과 비상구급 상자 마련하기 운동 등을 전개하고 있는데요. 이런 모든 활동을 통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한다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가 되겠습니다.

진행자) 연방재난관리청이 창설된 게 그렇게 오래되지 않았다고요?

기자) 네, 지난 1979년 지미 카터 대통령의 행정명령으로 탄생했으니까 이제 35년 정도 됐네요. 하지만 연방 정부 차원에서 자연재해나 인위적인 재난을 대비하는 논의는 1800년대 초부터 있었습니다. 재난 관리에 연방이 개입하게 된 계기가 된 사건은 1803년 뉴햄프셔주의 포츠머스 시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인데요.
연방 차원에서 화재를 입은 이재민을 지원할 수 있는 법률이 처음 제정된 거죠. 이후 1백여 년간 지진이나 화재, 홍수, 토네이도 등 자연재해를 지원하기 위한 법이 1백 건 이상 만들어졌습니다.

진행자) 하지만 당시는 책임지는 기관이 있었던 게 아니니까 정부의 지원이 통합적인 계획에 따르기보다는 임시방편적으로 이루어지지 않았을까 싶은데요?

기자) 맞습니다. 바로 이런 이유로 1979년에 카터 대통령이 당시 분산돼 있던 정부 부서의 권한과 인원을 모아서 연방재난관리청을 창설하게 된 거죠. 당시 ‘연방화재방지 및 통제처’와 ‘국가 기상대비프로그램’ 그리고 ‘주택도시개발부 산하 재난지원부’ 등이 다 연방재난관리청으로 흡수되면서 미국의 재난관리의 새로운 이정표가 마련되게 됐고요. 1988년에 ‘로버트 스태포드 재난구호 및 비상지원법’이 제정되면서 연방 차원의 재난 구호 지원을 연방재난관리청이 총괄하도록 명시했습니다.

진행자) 그런데 지금은 연방재난관리청이 국토안보부 소속이라고 하던데요?

기자) 그렇습니다. 지난 2001년 미국에 엄청난 충격과 피해를 남긴 9.11 테러 공격 이후 미국은 긴급상황에 좀 더 효율적으로 대응하고 동시에 국가 보안을 강화할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게 되는데요. 따라서 미 연방정부는 2002년에 국토안보부를 창설하면서 기존의 22개 부서와 조직을 통합했는데요. 연방재난관리청도 다음해 3월에 국토안보부 아래로 들어갔습니다.

진행자) 그러니까 재난관리청이 자연재해뿐 아니라 테러와 같은 인위적인 재난상황도 관리하게 된 거군요?

기자) 맞습니다. 미 연방정부는 연방재난관리청의 테러 대비와 대처 임무를 위해 수십억 달러를 투입하게 되고요. 연방재난관리청은 국토 안보와 관련한 재난을 포함해 모든 종류의 위기를 관리하고 감독하는 기관이 됐습니다.

///Sting///

진행자) 미국뉴스 따라잡기, 오늘은 미국 연방재난관리청에 대해 알아보고 있습니다. 미국의 모든 재난 재해 상황을 관리하는 연방재난관리청, 규모도 많이 커졌을 것 같은데요?

기자) 네, 지난해 기준으로 연방재난관리청의 직원 수는 1만5천 명 가까이 되는데요. 이 직원들은 워싱턴 DC에 있는 본부와 전국 10개 지부에 흩어져서 일하고 있습니다. 연방재난관리청은 또 ‘비상사태 훈련센터’와 ‘국내 대비 및 훈련 센터’ 등을 운영하고 있기도 합니다.

진행자) 연방재난관리청이 미국에 자연재해나 위기 상황이 닥칠 때마다 발 빠르게 대처하고 있긴 합니다만 논란의 중심이 됐던 때도 있었죠?

기자) 그렇습니다. 지난 2005년 8월 미국 남동부를 강타한 초대형 허리케인 카트리나는 미국 역사상 최악의 자연재해로 꼽힙니다. 사망자만 해도 1천8백 명이 넘는데요. 당시 연방재난관리청은 초기 대응에 부실했다는 비판을 받게 됐고 결국 연방재난관리청장이 사임까지 하게 됐습니다. 이후 조지 부시 대통령은 2006년 10월, ‘포스트 카트리나 법’으로 불리는 재난관리개혁법안에 서명하게 되는데요. 이 법은 재난관리청장을 부장관급으로 격상해 재난 관련 업무를 총괄하도록 명시했고요. 또한 조직의 자율성을 강화해서 재난관리 업무를 연방재난관리청이 총괄하도록 했습니다.

진행자) 바락 오바마 행정부에 와서도 대형 자연재해가 있지 않았습니까?

기자) 네, 2012년 10월 말 미 동부 일대를 강타한 허리케인 샌디였는데요. 카트리나 이후 최악의 자연재해로 꼽히고 있습니다. 하지만 카트리나 때와는 달리 재난관리청의 초기 대응이 적절했다는 평가를 받았고요. 결국 피해도 최소한으로 줄일 수 있었습니다.

진행자) 마지막으로 연방재난관리청의 인터넷 홈페이지에 가면 한국어로 정보를 얻을 수 있다고 하던데 무슨 말인가요?

기자) 네, 연방재난관리청은 모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는 일을 하고 있다고 하지 않았습니까? 그런데 미국은 이민자들의 나라죠? 당연히 영어를 잘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미국 센서스 인구조사 결과를 보면 2천1백만 명이 영어로 의사소통하는데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연방재난관리청은 이들을 위해 인터넷 사이트를 20개가 넘는 언어로 접속할 수 있도록 한 겁니다.

진행자) 여기에 한국어 사이트도 포함되는 거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제가 직접 한국어 사이트에 한번 들어가 봤는데요. 어떻게 재해나 재난을 대비하는지 또 재해 발생 이후에 도움은 어떻게 신청하는지 등이 한국말로 자세히 설명돼 있었습니다. 연방재난관리청은 또 전국 각 지부에도 다양한 언어를 구사하는 직원과 수화를 하는 직원 또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점자책 자료 등을 갖추어 놓고 있는데요. 연방재난관리청은 언어 때문에 피해를 보는 국민이 한 사람도 없도록 이런 다양한 방안들을 마련해 놓고 있다고 합니다.

진행자) 미국 뉴스 따라잡기, 오늘은 미국 연방재난관리청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김현숙 기자 잘 들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