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인권이사회, 다음달 21일 북한인권 토론회 개최


지난해 6월 스위스 제네바의 유럽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 제26차 정기이사회. (자료사진)

지난해 6월 스위스 제네바의 유럽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 제26차 정기이사회. (자료사진)

다음달 열리는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북한인권 토론회가 개최됩니다.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공식 일정으로 북한인권 토론회가 열리는 것은 처음인데요,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인권이사회가 다음달 21일 북한인권에 관한 패널토론회를 개최합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는 최근 발표한 제30차 유엔 인권이사회 일정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30차 유엔 인권이사회는 9월14일부터 10월2일까지 3주일 동안 스위스 제네바의 유럽 유엔본부에서 열립니다.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부대행사가 아니라 본 회기에 속한 공식 일정으로 북한인권 토론회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는 이번 토론회가 지난 3월 28차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채택된 북한인권 결의안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당시 결의안은 국제 납치와 강제실종, 그리고 관련 문제 등 북한인권 상황에 관한 토론회를 30차 이사회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러면서,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에 이 토론회와 관련해 각 회원국과 유엔기구 등 관련기구, 각국 인권위원회 등과 연락을 취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당시 결의안 표결에 앞서 이흥식 북한 외무성 대사는 “유엔 인권이사회가 북한인권 패널 토론을 하도록 한 것은 이 결의안이 북한의 사회주의 체제 전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음을 증명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는 다음달 21일 북한인권 토론회에 뒤이어 유엔 인권최고대표가 지난 6월 서울에 문을 연 유엔인권기구 서울사무소 현황에 대해 구두로 보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구두 보고도 지난 3월 채택된 북한인권 결의안에 따른 조치입니다.

당시 결의안은 유엔 인권최고대표에게 9월 인권이사회 회의에 현장사무소 현황을 구두보고하고, 내년 3월 이사회 때는 구체적인 보고서를 제출하도록 요청했습니다.

자이드 라아드 알 후세인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지난 6월23일 서울에서 열린 개소식에 직접 참석해, 서울사무소가 북한의 인권 문제를 관찰하고 기록함으로써 향후 책임 규명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