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북한, 이희호-김정은 면담 소극적”


3박 4일간의 방북 일정을 마친 이희호 여사가 8일 오후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 환영객들로 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3박 4일간의 방북 일정을 마친 이희호 여사가 8일 오후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 환영객들로 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김대중 전 한국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와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면담 불발에 대해 한국 정부는 북측이 처음부터 면담에 적극적이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이 이 여사의 방북을 약속했기 때문에 이행했을 뿐 이 여사와 김 위원장 면담에 대해서는 적극적이라고 보기는 어려웠다고 말했습니다.

또 인도적인 차원의 이 여사 방북 추진 과정에서 다룰 수 있는 사안도 아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이 여사와 김 위원장의 면담이 불발된 데 대해 한국 정부가 이 여사를 통해 당국의 메시지를 전달하지 않는 등 소극적 태도 때문이었다는 비판이 한국 야당 내에서 제기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