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희호 여사 방북 후 귀국…김정은 면담 불발


3박 4일간의 방북 일정을 마친 이희호 여사가 8일 오후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 환영객들로 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3박 4일간의 방북 일정을 마친 이희호 여사가 8일 오후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 환영객들로 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지난 5일 방북 했던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가 8일 귀국했습니다.

기대를 모았던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의 면담은 성사되지 않았습니다.

이희호 여사는 앞서 지난 5일 3박4일간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해 평양산원과 옥류아동병원을 방문했습니다.

방북 이틀째인 6일에는 평양 소재 육아원과 애육원, 양로원을 찾았고 이튿날에는 묘향산에 있는 국제친선박람관과 보현사를 방문했습니다.

한편 김정은 제1위원장은 맹경일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을 통해 “이희호 여사님 평양 방문을 환영한다”는 방북 인사를 전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맹 부위원장은 지난 5일 순안국제공항에서 이 여사를 영접하는 자리에서 이 같은 김 제1위원장의 인사말을 전했다고 김대중평화센터는 밝혔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희호 여사님은 선대 김정일 위원장과 김대중 대통령과 함께 6·15 선언을 하신 고결한 분이기에 정성껏 편히 모시고, 여사님이 원하시는 모든 것을 해 드리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