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일 외무상 양자회담...납치문제 갈등


리수용 북한 외무상이 6일 아세안 지역안보포럼에 참석해 이어폰으로 회의 내용을 듣고 있다.

리수용 북한 외무상이 6일 아세안 지역안보포럼에 참석해 이어폰으로 회의 내용을 듣고 있다.

리수용 북한 외무상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6일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에서 만나 납치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두 외무 장관이 이날 오후 말레이시아 콸라룸푸르 아세안지역안보포럼 회의장에서 회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기시다 외무상은 북한이 일본인 납치 문제 전면 재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힌 지 1년이 지나도록 결과를 알려주지 않은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이에 대해 리 외무상은 납치 문제를 재조사 하기로 한 일본과의 합의를 성실히 이행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기시다 외무상은 또 북한이 노동당 창건일에 맞춰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실험을 할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 도발 행위를 자제할 것으로 촉구했습니다.

일본에서는 북한이 납치문제 재조사 결과를 내놓지 않으면 일본이 작년 7월 완화한 대북 독자 제재를 다시 강화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