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집트, 제2의 수에즈 운하 역사적 개통


6일 개통식을 맞은 이집트의 제2의 수에즈 운하 풍경. (자료사진)

6일 개통식을 맞은 이집트의 제2의 수에즈 운하 풍경. (자료사진)

이집트가 오늘(6일) 제2의 수에즈 운하를 공식 개통했습니다.

동북부 운하 도시 이스마일리아에서 진행된 오늘 개통식은 군복 차림의 압델 파타 엘시시 대통령이 해군 소함정을 타고 새 운하에 등장하면서 본격 시작됐습니다.

이날 개통식에는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 등 세계 정상급 지도자 4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또 북한에서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한국에서는 유기준 해양수산부 장관이 각각 대표로 참석했습니다.

엘시시 대통령은 개회사에서 수에즈 운하는 이집트가 세계에 주는 선물이라며 제2의 수에즈 운하 개통을 공식 선포했습니다.

수에즈 운하청은 지난 1년 동안 82억 달러를 투입해 전체 72km 길이의 제2의 운하 건설 공사를 진행해 왔습니다.

새 운하 개통으로 전체 수에즈운하 통과시간은 18시간에서 11시간으로, 대기시간은 평균 10시간 안팎에서 3시간으로 줄어들게 되며, 하루 평균 통과 선박도 97척으로 두 배 가량 증가할 것으로 운하청은 내다봤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