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최일도 ‘밥피스메이커’ 공동대표] '밥'으로 남북통일 이루는 평화통일운동 출범


지난 3일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동 밥퍼나눔운동본부에서 열린 밥피스메이커 운동 출범 기자회견에서 최일도 다일공동체 대표가 선언문을 발표하고 있다.

지난 3일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동 밥퍼나눔운동본부에서 열린 밥피스메이커 운동 출범 기자회견에서 최일도 다일공동체 대표가 선언문을 발표하고 있다.

남북한 국민이 한 자리에서 얼굴을 맞대고 밥을 먹는 자리를 만들기 위한 운동이 서울에서 출범했습니다. 민간 주도 평화통일 운동인 ‘밥 피스메이커’의 최일도 공동대표를 전화로 연결해 자세한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문) 남북한이 함께 밥을 먹는 평화통일 운동인 ‘밥 피스메이커’, 이름부터 범상치 않다는 느낌이 드는데 먼저 어떤 운동인지 소개를 부탁 드립니다.

문) 기획 의도 자체가 참 독특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러한 생각을 하게 된 특별한 계기가 있었나요?

문) 이 운동은 ‘밥을 함께 먹는다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데, 구체적으로 남북한에 어떤 의미가 있다고 볼 수 있을까요?

문) 며칠 후면 광복 70주년인데요, 이 ‘밥 피스메이커’ 역시 8월에 여러 행사를 계획하고 있던데 어떤 준비를 하고 계신가요?

문) 북한의 어떤 반응을 예상하시는지, 또 이 운동이 얼어붙은 남북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시는지?

문) 앞으로의 활동계획은?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