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서울대 치의학대학원 치학연구소 이근영 박사] 북한 내 부패 유형 변천사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대사회의'에 참석한 북한 외교관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지난달 15일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자료사진)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대사회의'에 참석한 북한 외교관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지난달 15일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자료사진)

한국의 한 전문가가 북한사회 내 각종 부패 행위의 유형이 어떻게 변화해 왔는지, 그리고 이런 현상이 북한체제에 어떤 영향을 주고 있는지 등에 대한 연구서를 출간했습니다. ‘무엇이 북한을 부패하게 했는가’라는 제목의 책인데요, 책을 쓴 서울대 치의학대학원 치학연구소의 이근영 박사를 전화로 연결해 자세한 내용을 알아보겠습니다.


문) 먼저 책을 쓰게 된 배경과 취지를 설명해 주십시오.

문) 책에서 북한의 정치, 경제 제도 변화에 따라 부패 유형도 변했다는 지적을 했던데요, 구체적인 예를 들어 설명을 해 주시죠.

문) . 북한사회의 부패 유형은 장마당 등장을 고비로 이전과 이후로 나눠서 변화가 있었다고 볼 수 있나요? 실제 상황을 들어 설명이 가능하겠습니까?

문) 북한체제에서 장마당이 부패의 역기능을 상쇄하는 측면도 있다고 지적했는데요, 그건 어떤 의미입니까?

문) 탈북자들이나 북한에서 사업하는 분들 사이에서는 사회주의 국가인 북한에서도 돈만 있으면 안 되는 게 없다는 비판도 있습니다. 김 씨 일가의 세습체제 아래서 북한사회의 부패는 불가피 했는지, 달리 표현하면 어느 정도 연관 또는 인과관계가 있다고 보십니까?

문) 앞으로 북한사회에서 부패 문제가 체제 유지나 변화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하십니까?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