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 장사정포 대응 차기 다연장로켓 '천무' 전력화


축구장 3배 면적을 단숨에 초토할 수 있는 차기다연장로켓 '천무'가 4일 경남 창원시 두산DST에서 기동 시연을 펼치고 있다. 천무는 한국 국방부가 2009년부터 지난 5년간 1천314억원을 들여 개발한 차세대 포병 주력 무기로 사거리가 기존 차기다연장로켓(MLRS)인 구룡(130㎜ 무유도탄)보다 2배 이상인 80여 ㎞에 이른다.

축구장 3배 면적을 단숨에 초토할 수 있는 차기다연장로켓 '천무'가 4일 경남 창원시 두산DST에서 기동 시연을 펼치고 있다. 천무는 한국 국방부가 2009년부터 지난 5년간 1천314억원을 들여 개발한 차세대 포병 주력 무기로 사거리가 기존 차기다연장로켓(MLRS)인 구룡(130㎜ 무유도탄)보다 2배 이상인 80여 ㎞에 이른다.

북한의 장사정포에 대응하기 위한 한국 군의 차기 다연장로켓 ‘천무’가 실전배치에 들어갔습니다. 천무는 기존 다연장로켓보다 사거리가 두 배나 되며 축구장 3개 면적을 단숨에 초토화시킬 만한 화력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됩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군 당국은 4일 오후 차기 다연장 발사체계 초도생산 전력화 행사를 개최하고 차기 다연장 로켓인 ‘천무’의 실전배치에 들어간다고 밝혔습니다.

‘천무’는 한국 군이 지난 2009년부터 2013년까지 5년 간 약 1억천300만 달러를 투입해 개발한 무기체계로, 한국 군 포병의 차세대 주력 장비로 꼽힙니다.

‘천무’는 차량에 탑재할 수 있는 이동식 발사대와 탄약 운반차로 구성됐으며 실시간 정밀타격이 가능한 사격통제 장치가 있는 발사대는 239mm 유도탄과 227mm 무유도탄, 130mm 무유도탄을 모두 발사할 수 있습니다.

특히 227mm 무유도탄 1기에는 900여 발의 자탄이 들어 있어 축구장 3배 면적을 단숨에 초토화할 수 있습니다.

또한 현재 한국 군이 운용 중인 다연장로켓 ‘구룡’보다 사거리가 두 배에 달합니다.

한국 군 당국은 차기 다연장로켓 ‘천무’가 북한의 장사정포보다 사거리가 길고 성능이 우수해, 전력화되면 서북도서와 전방 포병부대의 화력 대응태세가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의 4일 브리핑 내용입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차기 다연장은 현재 군에서 운용 중인 다연장 ‘구룡’ 급보다 사거리가 2배 이상 늘었고, 북한의 장사정포 사정권 밖에서 축구장 3 배 면적을 일시에 초토화 시킬 수 있는 정밀타격 화력장비입니다. 앞으로 차기 다연장이 본격적으로 군에 전력화 되면 대화력전의 핵심 전력으로 운용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차기 다연장로켓 ‘천무’는 한국 육군 포병부대 배치를 시작으로 내년에는 북한 장사정포에 대응하기 위해 서북도서에도 배치될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