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대통령, 강화된 기후변화 대책 발표 예정


미국 네바다 주에 있는 화력발전소 (자료사진)

미국 네바다 주에 있는 화력발전소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3일 강화된 기후변화 대책방안을 발표합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발전소가 배출하는 탄소를 줄이기 위한 야심 찬 계획을 3일 발표합니다.

3일에 나올 계획은 오는 2030년까지 발전소에서 나오는 탄소의 양을 2005년 수준의 32%까지 줄인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습니다. 각 주 정부는 연방정부의 목표를 충족하기 위한 자체 계획을 마련해야 합니다. 이런 계획들은 2022년부터 시행됩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해 이번 계획의 초안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당시 초안에서는 계획을 2020년부터 시행하고 탄소 감소 목표는 30%였습니다.

백악관 측은 개정된 계획에 재생에너지가 만들어내는 전력의 양을 28%까지 올린다는 항목이 들어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2일 백악관 인터넷 사회연결망 페이지에 올린 영상에서 기후가 변하고 있고 이 문제는 다음 세대가 해결할 문제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공화당이 장악하고 있는 지역 의회가 오바마 대통령의 계획에 강하게 반발할 것으로 보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