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프랑스 내무장관 “아프리카 이민자 행렬 막아야”


유로터널 근처에 모여있는 아프리카 이민자들 (자료사진)

유로터널 근처에 모여있는 아프리카 이민자들 (자료사진)

영국과 프랑스 내무장관이 이민자 유입을 막아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영국과 프랑스는 유로터널을 거쳐 영국으로 들어가려는 이민자 수천 명을 막는 것이 가장 시급하다고 2일 밝혔습니다. 유로터널은 영국과 프랑스 사이를 가르는 영국해협을 잇는 해저터널입니다.

이날 영국과 프랑스 신문에 실린 공동 성명에서 영국 내무부 장관 테레사 메이와 베르나르 카제브르 프랑스 내무장관은 유럽연합 회원국들과 국제사회에 아프리카에서 유럽으로 넘어오는 난민들을 막는 것을 도와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두 사람은 영국과 프랑스의 거리가 금으로 포장돼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메이 장관과 카제브르 장관은 성명에서 아프리카에서 지중해를 건너 먼저 이탈리아나 그리스로 들어온 이민자 수천 명이 최근 몇 주간 프랑스 칼레에 있는 유로터널로 몰려왔다고 밝혔습니다.

두 장관은 이번 위기를 이민정책을 완화해서 해결할 수 없고 오히려 유럽으로 건너오는 아프리카 이민자들의 수를 줄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프랑스와 영국이 유로터널의 프랑스 쪽 입구에 대한 경비를 강화한 가운데 이곳을 건너려다 최소한 이민자 10명이 숨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