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평균수명 69.9세...한국보다 11.5세 낮아


지난 1일 평양에서 열린 새해 불꽃 놀이를 보기 위해 김일성 광장에 북한 주민들이 나와있다. (자료사진)

지난 1일 평양에서 열린 새해 불꽃 놀이를 보기 위해 김일성 광장에 북한 주민들이 나와있다. (자료사진)

북한 주민들의 평균 수명은 69.9세로 남한에 비해 11.5세나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구는 현 수준에서 계속 증가하다 2050년 이후 줄어들기 시작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경제사회국 (UNDESA)은 29일 발표한 ‘세계인구 전망 2015년 개정판’에서 2015년 현재 북한 주민들의 평균 수명이 69.9세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81.4세인 한국과 비교해 11.5세나 낮고, 미국과 비교해서도 9세가 낮습니다.

1990년~1995년만 해도 북한과 남한의 평균 수명은 큰 차이가 나지 않았습니다. 당시 북한의 평균 수명은 70세로 한국에 비해 3살 정도 낮았지만 64.5세인 전세계 평균보다 높았습니다.

하지만 2005~2010년 북한의 평균 수명은 68.4세로 68.8세인 세계 평균을 밑돌았을 뿐 아니라 5년 전보다도 1.6세 줄었습니다.

대부분의 나라는 기대수명이 증가한 반면 북한은 오히려 낮아진 것입니다.

이는 1990년 중반의 이른바 ‘고난의 행군’의 여파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1995년부터 2000년까지 극심한 식량난으로 수 십만 명이 굶어 죽었는데, 이로 인해 평균 수명이 감소한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의 평균 수명은 2010년 이후 계속 길어졌지만 세계 평균에는 못 미쳤습니다.

하지만 유엔은 북한의 평균 수명이 2024년부터 세계 평균과 같아지고 2095년부터는 세계 평균을 능가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유엔은 북한의 평균 수명이 2100년에 85.1세로 증가해 83.2세인 전세계 평균보다 2세 가량 높을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그럼에도 북한의 평균 수명은 여전히 한국과 미국에는 못 미칠 것으로 유엔은 전망했습니다.

유엔은 한국의 평균 수명을 2050년에 87.7세, 2100년에는 무려 93.6세에 도달해, 전세계 평균 수명보다 10세 높을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전세계적으로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도 고령화를 겪을 것으로 유엔은 예측했습니다.

유엔은 현재 12.5%인 북한의 60세 이상 인구 비율이 2050년에는 24.4%이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는 세계 평균 21.5%보다도 높은 수준입니다.

북한의 평균 연령도 현재 33.9세에서 점차 늘어나 2050년에는 41세, 2100년에는 46세로 전망됐습니다.

평균 연령은 북한 국민의 나이를 모두 합해 전체 인구 수로 나눈 수치입니다.

하지만 북한의 평균 연령은 한국과 비교하면 크게 낮은 겁니다.

한국의 경우2050년 평균 연령이 북한 보다 13세 많은 53.9세로 전망되는데, 이는 일본의 53.5세보다도 높은 세계 최고 수준입니다.

북한 인구는 현재 2천5백20만 명 수준에서 계속 증가세를 보이다 2050년 2천6백80만7천 명으로 정점을 찍은 후 감소세로 돌아설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이어 2100년에는 2천5백만 명을 밑돌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한국은 2035년 이후 감소세로 돌아서 2100년에는 4천만 명을 밑돌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북한의 출산율은 2015년 현재 2명이지만 갈수록 낮아져 2100년에는 1.83명이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한국의 경우 현재 출산율이 1.26 명으로 상당히 낮지만 점차 높아져 2100년에는 1.76명이 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영유아 사망률 역시 2015년 현재1천 명 당 22명이지만 갈수록 낮아져 2100년에는 2명으로 줄 것으로 유엔은 내다봤습니다. 이는 2100년 전세계 평균인 7.4명보다는 낮지만, 0.2명인 한국과 1.6명인 미국에 비해서는 여전히 높은 수치입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