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북아프리카 리비아 파견 의료요원 감축


리비아 벵가지에서 정부군이 이슬람 무장단체 ISIL를 향해 포를 발사하고 있다. (자료사진)

리비아 벵가지에서 정부군이 이슬람 무장단체 ISIL를 향해 포를 발사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이 북아프리카 리비아에 파견한 의료요원들을 감축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리비아의 폭력 사태가 격화되고 있는 것을 이유로 들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리비아 남부 와디 알-샤트 지역에 파견한 의료요원들을 감축하기로 결정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29일 보도했습니다.

`신화통신'은 리비아의 `라나통신'을 인용해, 리비아주재 북한대사관이 와디 알-샤트 시의 하산 칼리파 보건국장과 접촉해 현지 병원에서 일하는 북한 의료요원 감축 문제를 협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칼리파 국장에 따르면, 이날 협의에서 안전상의 이유로 현지에 주재하는 모든 의료요원들이 함께 거주하도록 하는 등 일부 보안 강화 방안도 채택됐습니다.

`신화통신'은 와디 알-샤트에 25 명의 북한 의료요원들이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리비아에서는 부족 간 충돌이 계속되면서 안보 상황이 악화되고 있습니다. 특히, 외국인 요원들이 리비아 내 극단적인 무장단체들의 표적이 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5월 22일 리비아 해안도시 시르테 인근에서 북한인 의사 부부가 납치됐습니다.

이 북한인 부부는 리비아 중부 내륙도시 잘루에서 출발해 이동하던 중 시르테 근처에서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 ISIL 추정 세력에 납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현지 인터넷 언론 ‘리비아 옵서버’는 북한인 남성 의사가 60살이며, 현지 북한대사관이 이들의 소재를 파악하기 위해 리비아 내 여러 세력들과 24 시간 접촉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들 북한인 의사 부부의 석방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리비아에는 의사와 간호사, 건설노동자 등 북한인 3-4백 명이 외화벌이를 위해 현지에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