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주중 북한대사 갑작스런 기자회견..."미-중 공조 균열 노려"


28일 지재룡 중국 주재 북한대사가 베이징 주재 북한 대사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8일 지재룡 중국 주재 북한대사가 베이징 주재 북한 대사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중국주재 북한대사가 어제 (28일) 베이징에서 갑자기 기자회견을 자청한 것과 관련해 그 배경과 의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이란 핵 협상 타결 이후 미국과 중국의 공조에 균열을 노리고 벌인 선제적 대응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재룡 중국주재 북한대사는 28일 베이징에서 외신기자들을 초청해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지 대사는 이 자리에서 북한이 핵 보유국이기 때문에 일방적으로 먼저 핵을 동결하거나 포기하는 것을 논하는 대화에는 전혀 관심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대화가 열리지 못하는 원인과 한반도 정세의 격화 원인은 북한에 대한 미국의 적대시 정책이라며 회견 내내 미국을 비난했습니다.

북한의 이런 주장은 전혀 새로운 게 아닙니다. 또 최근 북 핵 문제를 둘러싸고 새롭게 부각된 갈등이나 협상 재개의 추동력이 될 만한 사건이 있었던 것도 아닙니다.

북한이 왜 지금 시점에서 베이징을 무대로 이런 행사를 열었는지 궁금해지는 이유입니다.

한국 정부 안팎에선 지 대사의 기자회견이 외형상으론 미국 비난에 초점이 맞춰진 듯 보이지만 중국을 압박하는 메시지도 함께 담겨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습니다.

또 이번 기자회견이 이란 핵 협상 타결 이후 미국 등 관련국들의 바빠진 움직임과 관련이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29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북-중 관계가 좋지 않아 두문불출하다시피 했던 지 대사가 갑자기 기자회견을 자청한 것은 중국 측의 이목을 끌기 위한 노림수였던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미국이 이란 핵 타결 과정에서 중국이 한 긍정적 역할을 강조하며 대북 공조에서도 중국이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압박할 것을 우려해 선제적으로 미-중 공조에 틈을 벌려보려는 의도라는 관측입니다.

6자회담 미국 측 차석대표인 시드니 사일러 국무부 6자회담 특사는 최근 한국에서 이란 핵 협상 타결의 교훈을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해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 찾아보겠다고 밝히고 중국으로 떠났습니다.

경기도 외교정책 특보인 차두현 박사는 이란 핵 협상 타결을 계기로 국제사회의 이목이 북 핵 협상 재개에 쏠리는 상황에서 북한이 자신들의 기존 입장을 분명히 하고 중국 측에 이를 우회적으로 압박한 것으로 풀이했습니다.

[녹취: 차두현 경기도 외교정책 특보] “결국 중국이 중재자 역할이든 북 핵 문제에서 어떤 역할을 하고 싶으면 워싱턴이 양보하는 듯한 메시지를 받아오든가 다시 말해서 워싱턴과 베이징을 동시에 겨냥한 외교적 기동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또 이번 회견이 중국과 북한의 최고 지도자가 나란히 화해 몸짓을 보이는 상황에서 이뤄진 점도 주목됩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은 지난 25일 한국전쟁에 참전한 중국 인민지원군에 경의를 표한 데 이어 27일에는 중국 인민지원군 열사능원에 화환도 보냈습니다.

결국 지 대사의 회견은 북한이 중국과의 관계 개선에 성의를 보이고 있으니 중국 또한 핵 문제에 대한 북한의 입장을 존중할 것을 간접적으로 촉구했다는 해석입니다.

고유환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지 대사의 회견 내용이 대화를 거부한 것으로만 볼 순 없다며 북한이 인민생활 향상을 위해 중국과의 관계 개선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면 중국이 바라는 핵 협상 재개에 관심을 보이되 최대한 자기들 입장을 반영해 보려는 시도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