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독일, 북한의 '불순매체' 반입금지 확인..."북한에 우려 전달"


지난해 7월 평양 거리. (자료사진)

지난해 7월 평양 거리. (자료사진)

평양에 주재하는 외국 공관들이 북한의 이른바 `불순 매체’ 반입금지 통보를 공식 확인했습니다. 독일 정부는 북한 당국에 우려를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평양주재 외국 대사관들이 북한 당국으로부터 북한 지도자와 체제를 비방하는 모든 매체의 반입을 금지한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영국 외교부가 지난주 북한인권 보고서에 명시한 문제점이 구체적인 실례를 통해 확인된 겁니다.

독일 외무부는 27일 ‘VOA’에 북한 외무성이 지난달 말 평양의 독일대사관에 그런 지침을 구두로 통보해 왔다며, 이후 실제로 입국 과정에서의 통제가 매우 엄격해졌다고 밝혔습니다.

독일 외무부는 이 같은 조치가 국제 인권규범에 위배된다며, 북한주재 독일대사가 이미 북한 외무성에 우려의 입장을 전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식의 통제 강화가 북한의 투자와 무역, 관광산업 확대 노력에 해를 끼칠 것이라는 점을 북한 측에 지적했다는 겁니다.

평양의 브라질대사관도 북한의 해당 조치를 확인했습니다.

호베르투 콜린 평양주재 브라질대사는 28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북한 당국으로부터 관련 지침을 받았지만 대응을 하지는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콜린 대사는 평양 공항에서 몸수색이나 짐 검사를 당한 적이 없다고 말해, 입국 절차가 까다로워졌다는 독일 외무부의 설명과 차이를 보였습니다. 그러면서 주재국과 지도자에 대한 모욕으로 간주될 수 있는 어떤 물품도 반입하지 않는 것은 상식의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에 거주하는 모든 외국인들은 인터넷을 통해 체제를 비판하거나 비방하는 온갖 웹사이트에 접속할 수 있는 만큼 굳이 그런 매체를 해외에서 반입할 필요도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콜린 대사는 따라서 적어도 자신들의 경우에는 북한의 이번 조치를 인권 침해로 간주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