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럽연합, 북한 농업생산성 증대 사업에 45만 유로 지원


지난달 20일 북한 평안북도 삭주군 압록강변에서 북한 주민들이 밭일을 하고 있다. 압록강 건너 중국 측에서 촬영한 사진. (자료사진)

지난달 20일 북한 평안북도 삭주군 압록강변에서 북한 주민들이 밭일을 하고 있다. 압록강 건너 중국 측에서 촬영한 사진. (자료사진)

유럽연합이 북한의 농업생산성 증대 사업에 45만 유로, 미화 50만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친환경 유기축산 방식으로 육류 생산을 늘리고 유기농업과 연계한 친환경 축산농법 체계를 보급하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럽연합이 북한에서 농업생산성 증대 사업을 벌이고 있는 독일 유기농업연구소 (FiBL/ Research Institute of Organic Agriculture)에 미화 50만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유럽 집행위원회 개발협력청 대변인실은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북한 주민들에게 고기와 우유 등 동물성 단백질을 공급해 영양을 개선하는 것이 사업의 목적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사업은 북한에서 유기농업과 연계한 친환경 축산 생산체계를 구축하고 보급하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를 통해 북한에 보다 생산성이 높은 복합유기농법 체계를 구축하겠다는 겁니다.

독일 유기농업연구소의 루카스 바움가르트 연구원은 ‘VOA’에 이 사업이 지난 4월에 시작돼 앞으로 4년 간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바움가르트 연구원] “It officially started in the beginning of April…”

유기농업연구소는 지난 2011년에도 유럽연합의 지원을 받아 북한에서 3년 간 친환경 유기물을 이용한 곡물과 채소 경작법을 전수했습니다.

이를 위해 북한 농업 지도자들에게 유기물을 이용한 농업 방식을 전수하고, 평양 인근의 농장에서 공동 연구도 진행했습니다. 또 북한 풍토에 맞는 농법을 찾고 품종을 개량하는 연구 작업도 병행했습니다.

이 단체는 유기농업이 적은 투자로 많은 생산을 낼 수 있다며, 비료가 부족한 조건에서 유기농업 기술을 이용했을 때 농업생산성이 증대되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북한도 적은 투자와 유기농업을 장려하고 있다"며, 북한의 농업 전문가들이 유기농업 분야에서 지식과 기술, 경험을 높이려는 의지가 크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