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뉴스 풍경]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서 6.25 전사자 호명 행사


미국 워싱턴의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에서 25일 참전용사가 미군 전사자들의 이름을 호명하고 있다.

미국 워싱턴의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에서 25일 참전용사가 미군 전사자들의 이름을 호명하고 있다.

매주 화요일 화제성 소식을 전해 드리는 `뉴스 투데이 풍경'입니다. 6.25 한국전쟁에 참전한 미군 용사들을 기리기 위해 워싱턴에 조성된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이 올해로 설립 20주년을 맞았습니다. 이를 기념해 참전용사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전사자들의 정신을 기리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장양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군악대 연주- America is Beautiful]

지난 25일 오전 9시 30분, 워싱턴의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에 한국전 참전 노병과 가족 200여 명이 모였습니다. 한국전 정전 62주년과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 설립 2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서였습니다.

이 기념공원은 한국전에 참전했던 미군 용사들이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정신을 기리기 위해 지난 1985년 미국과 한국 정부에 탄원서를 낸 것을 계기로 추진돼 지난 1995년 완공됐습니다.

워싱턴의 관광명소로 자리잡은 이 기념공원에는 “전혀 알지 못하고 만나본 적 없는 나라의 국민을 지키기 위해 나라의 부름에 응한 우리의 아들과 딸들에게 경의를 표한다” 라고 새겨진 비문과 함께 빗 속에서 행군하는 미군 병사 19 명의 동상이 세워져 있습니다.

이날 200여 명의 참석자들은 열아홉 병사의 동상 앞 잔디밭에서 구슬땀을 흘리며 한국전 참전 전사자들의 넋을 기렸고, 공원이 설립된 이후 20년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안호영 주미 한국대사는 연설을 통해 지난 20년 동안 이뤄온 미-한 동맹을 발자취를 돌아보며, 두 나라 동맹의 기초를 마련해 준 사람들은 다름 아닌 참전용사들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안호영대사] “what have we achieved over the past twenty years? We grew from strength to strength. And how could we do it? It is because of you..”

한국의 최완근 국가보훈처 차장은 연설에서 “We go together” “함께 갑시다”를 외치며 변하지 않는 두 나라의 우정과 새로운 역사를 함께 써 나가자고 말했는데요, 최 차장은 `VOA'에 참전용사들의 희생에 보답할 수 있는 길은 한반도 통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최완근 차장] “저 양반들이 안 계셨다면 지금의 저도 없죠. 통일이 돼서 꼭 보답하고 싶어요.”

신경수 주미대사관 국방무관도 `VOA'에 한국전 기념공원은 군인인 자신에게 성지와 같은 곳이고 후손들에게도 중요한 안보교육의 장이 되는 의미 있는 장소라고 말했습니다.

20년 전 기념공원 공사를 이끌었던 리차드 딘 예비역 대령은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습니다.

[리처드 딘] “Trucks came in here and then building the concrete substructure here. There’s an underground water tank..”

리처드 딘 대령은 콘크리트를 쏟아 붓고 물 탱크를 지하에 심는 등 당시 공사 상황을 설명하면서, 기념공원이 자신에게 남다른 의미가 있는 이유를 설명했는데요. 자신의 아버지와 삼촌이 한국전에서 싸웠고, 그렇기 때문에 참전용사들을 기리는 이 장소가 자신과 가족 모두에게 신성하다고 말했습니다.

[리처드 딘]” it’s very personal for me because my family, they served in Korea. So my father served in Korea..”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 20주년 기념행사는 참전용사들에 대한 헌화식과 공원에 설치된 자유의 종 타종식으로 끝을 맺었는데요, 기념식 이후 정오부터는 기념공원 설립 이후 처음으로 한국전에서 전사한 미군 용사 전원의 이름을 부르는 호명식이 시작됐습니다.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재단이 주관해 열린 이날 호명식은 생존 노병들이 한 명씩 연단에 서서 90 명의 전사자 이름을 부르고 미리 녹음한 소리를 번갈아 트는 형식으로 진행됐는데요, 기념공원 설립을 이끌었던 재단 이사장 윌리엄 웨버 예비역 대령은 `VOA'에 전사자들의 이름을 부르는 의미를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녹취 :윌리엄 웨버 대령] “ we believe that the echo will remain here forever and that at last..”

생존한 노병이 전사자들의 이름을 하나 하나 부른다는 것은 참전용사 모두를 기리는 것이며, 호명된 이름과 목소리는 메아리로 영원히 남을 것으로 믿는다는 설명입니다.

웨버 대령은 전사자들의 이름을 새긴 추모의 벽 건립에 관한 법안이 현재 의회에 계류 중이라며, 하루빨리 추모의 벽 건립 안이 통과되기를 희망했습니다.

기념공원은 마침 휴일을 맞은 관광객들로 붐볐는데요, 이들은 모두 숙연한 표정으로 전사자들의 이름을 들으며 19개 동상과 비문 주변을 둘러봤습니다.

3만6천여 한국전 참전용사 전사자들의 호명식은 25일 정오부터 저녁 8시까지, 26일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그리고 한국전 전정기념 62주년인 27일 하루 종일 진행됐습니다.

VOA 뉴스 장양희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