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대통령 "에티오피아, 강력한 동반자"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7일 하일레마리암 데살렌 에티오피아 총리와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7일 하일레마리암 데살렌 에티오피아 총리와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과 에티오피아는 강력한 동반자 관계라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오늘(27일) 하일레마리암 데살렌 에티오피아 총리와 회담 뒤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에티오피아인 수백만 명이 심각한 가난에서 벗어났다며 경제 발전을 최근의 경제 발전상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에티오피아가 소말리아의 이슬람 과격단체 알샤바브와의 전투에 큰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나 데살렌 총리와 솔직한 대화를 나눴다며 에티오피아 정부는 언론과 야당이 좀더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도록 허용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인권단체들은 에티오피아 정부가 의회를 100% 장악하고 있고 언론을 탄압하고 있다며 오바마 대통령이 에티오피아에 개혁을 촉구할 것을 요구해 왔습니다.

이에 대해 데살렌 총리는 에티오피아 정부는 인권과 통치체제에 개선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민주주의에 대한 에티오피아의 약속은 진정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잠시 뒤 동아프리카와 아프리카연합 정상들을 만나 남수단 내전 사태에 대해 논의합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남수단이 심각한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며 미국과 동아프리카 국가들이 평화협정 구축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 백악관은 오늘 오바마 대통령의 에티오피아 방문에 맞춰 동아프리카 지역의 폭력 극단주의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 정부가 4천만 달러 이상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발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