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무총리 "북한, 핵무기 포기하고 교류협력 나서야"


6·25 정전협정 체결 62주년이자 '유엔군 참전의 날'인 27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중앙기념식에서 황교안 국무총리가 기념사를 하고 있다.

6·25 정전협정 체결 62주년이자 '유엔군 참전의 날'인 27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중앙기념식에서 황교안 국무총리가 기념사를 하고 있다.

황교안 한국 국무총리는 북한에 핵무기 개발이 아니라 한국과의 교류협력을 통해 남북 공동번영의 미래를 열어가자고 말했습니다.

황 총리는 오늘 (27일) 서울에서 열린 ‘6·25 전쟁 정전협정과 유엔군 참전의 날’ 기념식 연설에서 북한이 핵 개발을 포기한다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길로 함께 나아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황 총리는 특히 북한 주민의 삶의 질을 개선하고 경제발전을 이루기 위한 기반시설을 구축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황 총리는 정전협정 이후 많은 세월이 흘렀지만 한반도에는 여전히 불안한 평화가 이어지고 있고 북한의 핵 개발은 한반도는 물론 세계 평화를 위협하고 있지만,한국은 강력한 안보태세로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