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군 "탄저균 배달 사고 철저히 규명할 것"


지난 5월 살아있는 탄저균이 잘못 배달된 경기도 평택 주한미군 오산 공군기지 상공에서 '탱크 킬러'로 유명한 지상 공격기 A-10기가 착륙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5월 살아있는 탄저균이 잘못 배달된 경기도 평택 주한미군 오산 공군기지 상공에서 '탱크 킬러'로 유명한 지상 공격기 A-10기가 착륙을 준비하고 있다.

한국 군 당국은 탄저균 배달 사고와 관련해 철저한 조사를 거쳐 진상을 규명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조사를 위해 발족된 미-한 합동실무단이 오산기지 현장 확인 등 사전 준비를 해왔다고 한국 군 당국은 전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국방부는 24일 입장자료를 내고 주한미군과 함께 오산기지 현장 방문 등의 조사를 통해 사고의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미-한 양국이 주한미군 오산기지의 실험시설을 현장 조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지난달 중순에는 한민구 한국 국방장관이 직접 오산기지 실험시설을 방문해 미군 측의 설명을 들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미-한 합동실무단이 한국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탄저균 샘플의 취급과 처리 절차 준수 여부, 탄저균 포자 잔류 여부 등을 확인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국방부 권기현 전문관입니다.

[녹취: 권기현/ 한국 국방부 전문관] “한-미 합동실무단은 가장 빠른 시간 내에 주한미군 오산기지 현장을 방문하여 미국 측 조사 결과를 포함해 주한미군 탄저균 배달 사고에 대해 철저히 확인할 것입니다.”

한국 국방부는 이와 함께 주한미군 측이 탄저균 배달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지만 과거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도 조사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또 조사 결과를 토대로 관련 제도 정비 등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미국 국방부의 진상조사 결과를 발표 전에 전달받았고 지난 7일에는 미국 화생방어합동사업단장으로부터 미국 측 진상조사에 대한 설명도 들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커티스 스카파로티 주한미군사령관도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생물방어 프로그램의 안전성을 보장하기 위해 한국 측과 지속적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한 양국이 최근 탄저균 배달사고 조사와 재발 방지책 마련을 위해 출범시킨 합동실무단을 통해 생물방어 프로그램 관련 협의를 하겠다고 밝힌 겁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생물방어 프로그램이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한국 측 관계자들과 점검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앞서 미국 국방부는 24일 탄저균 배달 사고 진상조사 보고서를 공개하고, 살아있는 탄저균의 숫자가 적어 일반 대중에게는 위험을 노출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