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 의원들, 납북자 문제 대북 제재 강화 촉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가 지난해 9월 일본의 납북자 피해 가족들과 만나, 문제 해결을 위한 정부의 노력을 약속하고 있다. (자료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가 지난해 9월 일본의 납북자 피해 가족들과 만나, 문제 해결을 위한 정부의 노력을 약속하고 있다. (자료사진)

일본 국회의원들이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에 대한 제재를 강화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일본인 납북자 가족들도 정부에 대북 압박을 주문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 국회 내 초당파 의원들의 모임인 ‘납치구출의원연맹’ 소속 의원들이 북한에 대한 제재를 강화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의원들은 22일 모임을 갖고 대북 제재를 강화하도록 아베 신조 총리 정부에 요구하는 요청서를 작성했습니다. 북한의 납치 피해자 재조사에 관한 보고를 재촉하기 위해섭니다.

요청서는 구체적으로 일본 정부가 지난해 일부 해제한 대북 제재를 부활하는 한편, 북한을 출발해 일본에 입항하는 선박을 철저히 조사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납치구출의원연맹은 조만간 열릴 납치 문제에 대한 정부와 의원들 간 연락협의회에서 이 요청서를 전달할 예정입니다. 협의회에는 아베 총리도 참석합니다.

앞서 여당인 자민당도 지난달 북한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해 아베 총리에게 전달했습니다.

한편 일본인 납북자 가족들은 22일 도쿄에서 비상회의를 열고 정부에 대북 압박을 강화할 것을 촉구했다고 `NHK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납치피해자가족회의 이즈카 시게오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가족회의 목표는 북한으로부터 보고를 받는 것이 아니라 피해자들을 전원 귀국시키는 것이라며, 정부가 납북자 귀환을 최우선 과제로 삼을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날 회의에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의 상징적 인물인 요코다 메구미 씨의 부모도 참석했습니다.

아버지 요코다 시게루 씨는 납치 피해자들의 부모들이 살아있을 때 자식들이 돌아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가족들은 모든 수단을 동원해 납북자 귀환을 압박하기로 했습니다.

북한과 일본은 지난해 5월 말 일본인 납치 피해자에 대한 전면 재조사에 전격 합의했습니다.

이어 북한은 지난해 7월4일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사에 착수했고, 일본은 이에 맞춰 대북 제재 일부를 해제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늦어도 초가을까지 초기 조사 결과를 통보하겠다는 당초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습니다.

이후 양국 간 협상은 사실상 교착상태에 빠졌고, 지난해 10월 이후에는 공식 협의가 중단된 상태입니다.

아베 총리는 이달 초 의회에서 북한이 일본인 납치 문제를 조사하는 데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입장을 일본 측에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