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 민간단체, 23일 개성서 8.15 공동행사 논의


광복 60주년인 지난 2005년 8월15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체육오락경기에 참가한 북측대표단이 한반도기와 풍선을 흔들며 응원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광복 60주년인 지난 2005년 8월15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체육오락경기에 참가한 북측대표단이 한반도기와 풍선을 흔들며 응원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남북한의 민간단체가 광복 70주년 8.15 공동행사 개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개성에서 만날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광복 70주년 8·15 남북 공동행사 개최를 논의하기 위한 남북 민간단체의 사전접촉을 승인했다고 22일 밝혔습니다.

한국의 ‘광복 70돌과 6·15 공동선언 15돌 민족공동행사 준비위원회’는 지난 6일 북측 준비위원회에 8·15 행사를 논의하기 위해 개성에서 만나자고 제안했고, 북측도 최근 이에 호응해왔습니다.

북한은 23일 있을 사전접촉에서 다음달 광복 70주년을 맞아 북측 지역에서 열기로 한 민족통일대회에 참여해줄 것을 남측 민간단체에 요청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은 지난 20일 `노동신문'을 통해 다음달 13일에서 15일까지 광복 70주년을 맞아 백두산과 평양, 판문점에서 민족통일대회를 개최한다며 남녘 동포들에게도 참가의 문을 열어놓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남측 준비위원회는 8·15 공동행사를 서울과 평양에서 동시에 열고, 남북이 상대방의 행사에 참석하는 방안을 제안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측 준비위원회 관계자입니다.

[녹취: 남측 준비위원회 관계자] “여러 가지를 열어놓고 북측과 협의를 할 예정입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남북 민간이 추진하는 광복 70주년 기념행사는 어느 한 쪽의 행사가 아닌 남북 공동행사가 됐으면 하는 게 한국 정부의 입장이라며 일단 23일 북측을 만나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8·15 남북 공동행사가 성사되면 지난 2005년 서울에서 열린 이후 10년 만에 8·15 공동행사가 열리는 겁니다.

한국의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지난달 24일 기자들과 만나 8·15 남북 공동행사의 경우 한국 정부가 아니면 민간 차원에서라도 성사됐으면 좋겠다며 서울과 평양 중 어느 한 장소만 이분법적으로 고집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남북의 민간단체는 지난 5월 중국 선양에서 만나 6.15 공동행사를 서울에서 개최하는 방안에 합의했지만, 6.15 공동행사의 성격과 8.15 공동행사 개최 장소에 대한 이견으로 6.15 행사 개최가 무산됐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