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민간단체, 27일 대북 전단 살포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자료사진)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자료사진)

북한이 최근 대북 전단 살포 등을 거론하며 한국이 제의한 남북 국회의장 회담과 9월 서울안보대화 초청을 거부한 가운데, 한국의 민간단체가 오는 27일 대북 전단 살포를 예고하고 나섰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내 보수 성향의 민간단체인 대북전단보내기 국민연합은 오는 27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에서 전단 3만 장을 풍선 10 개에 매달아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전단에는 북한의 3대 세습을 비판하고 최근 한국으로의 망명설이 불거졌던 북한 고위 간부 등에 대한 내용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의 탈북자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도 이달 말 비공개로 전단 50만 장을 북한에 보낼 계획입니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입니다.

[녹취: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북한 주민들의 알 권리를 위해 장마가 끝나는 이달 말에 비공개로 전단 50만 장을 살포할 계획입니다. 전단을 둘러싼 한국 내에서 논란이 있지만 우리는 북한에 한 장이라도 보내는 것이 목적입니다. ”

이 단체는 지난 13일에도 대북 전단 50만 장과 함께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의 암살을 다룬 영화 ‘인터뷰’의 DVD와 USB 각 1천 개씩을 북한에 보냈습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 3월 천안함 피격 5주기를 맞아 전단 살포를 둘러싸고 남북 간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면서 전단 살포를 중단했다 지난 4월부터 전단 살포를 재개했습니다.

북한은 그동안 한국 민간단체의 전단 살포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며 무력 대응 방침을 밝혀왔습니다.

특히 지난 19일에는 한국이 제안한 남북 국회의장 회담과 9월 서울안보대화 초청을 거부하며 그 이유로 민간단체의 전단 살포와 미-한 연합훈련을 거론했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는 북한이 남북대화를 회피하고 남북관계 개선에 소극적으로 나올 수 있는 또 하나의 명분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민간단체의 전단 살포를 막을 법적인 근거가 없지만, 해당 지역 국민들의 안전에 위험이 발생할 우려가 있을 경우 필요한 조치를 취한다는 입장입니다.

대북전단보내기 국민연합은 지난해 10월에도 전단을 살포하려다 해당 지역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혀 무산됐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