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재무부, 북한 관련 금융 거래 주의보 발령


미국 워싱턴의 재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재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재무부가 미국 금융기관들에 북한 관련 금융 거래에 대한 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 FATF가 북한에 부과한 최고 수준의 금융제재를 계속 유지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후속 조치입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재무부 금융범죄단속반은 미국 금융기관들이 북한과의 금융 거래에 관한 재무부와 금융범죄단속반의 지침을 계속 따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금융범죄단속반은 20일 발표한 주의보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금융범죄단속반은 미국의 대북 제재 규정과 대통령 행정명령 13570호, 13551호 등에 따라 미국 금융기관들은 북한의 확산 활동에 연관된 금융, 상업 거래에 직접 노출되지 못하도록 법적으로 제한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같은 규제는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1718호와 2087호, 2094호의 핵심 내용이며, 금융기관들은 안보리 결의에 담긴 금융 규정과 금지사항들을 숙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주의보는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산하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 (FATF)가 지난달 북한을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조달에 대한 대응 조치가 필요한 나라로 재지정한 데 따른 후속 조치입니다.

앞서 이 기구는 지난 6월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이 여전히 ‘자금세탁 방지와 테러자금 조달 척결’과 관련된 중대한 결함을 해소하지 못하고 있어 국제금융체제에 심각한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이 문제를 즉각적이고 의미 있는 방식으로 대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는 지난 1989년 주요7개국 (G-7) 정상회의에서 금융기관을 이용한 자금세탁에 대처하기 위해 설립됐습니다.

현재 미국, 영국, 중국, 러시아, 한국 등 34개국과 유럽연합 (EU) 집행위원회, 걸프협력위원회 (GCC) 등 2개 국제기구가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