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다국적 제약사, 소아 당뇨병 인슐린 북한 등 34개국 기부


북한 평안남도 태동군의 한 탁아소에서 어린이들이 식사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 평안남도 태동군의 한 탁아소에서 어린이들이 식사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

다국적 제약회사 ‘일라이릴리’는 오늘 (20일) 북한을 포함한 34개 개발도상국에 소아 당뇨병 환자를 위한 인슐린을 앞으로 3년 간 매년 26만 병씩, 총 78만 병을 기부한다고 밝혔습니다.

일라이릴리 측은 국제당뇨병연맹의 ‘어린이에게 생명을’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지난 2006년부터 이미 인슐린 80만 병을 기부해왔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8월이 프로그램의 지원 대상국으로 선정돼 2천 520 개의 인슐린을 지원받아 140 명의 소아 당뇨병 환자들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한상미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