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쿠바 정부 “근거리 무선망 설치로 인터넷 접속 확대”


미국 주재 쿠바대사관으로 바뀌는 쿠바 이익대표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주재 쿠바대사관으로 바뀌는 쿠바 이익대표부 건물 (자료사진)

쿠바 정부가 국내 인터넷 접속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쿠바 정부는 전국 곳곳에 ‘와이파이’, 즉 근거리 무선망을 설치해 인터넷 접속을 확대하고 국민이 더 싼 가격에 인터넷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같은 조처는 지난주 한 신문에 발표됐습니다. 쿠바 정부는 미국과의 국교정상화 과정의 하나로 인터넷 접속을 확대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습니다.

쿠바 국영 통신회사의 대변인은 이 신문에 우선 전국에 있는 35개 정부 컴퓨터 센터에 다음 달부터 근거리 무선망을 설치한다고 전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또 한 시간 동안 인터넷을 쓰는데 드는 요금이 2달러 이하로 떨어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비용은 현재 요금의 반도 안 되지만, 대부분 쿠바 사람들에게 여전히 비쌉니다.

현재 쿠바 안에서 제한된 수의 주민이 매우 비싼 민영 인터넷망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외국인도 호텔에서 인터넷을 쓸 수 있지만, 역시 요금이 상당히 비쌉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