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셔먼 차관 "북한, 고립과 제재 벗을 수 있어"


웬디 셔먼 미 국무부 정무담당 차관 (자료사진)

웬디 셔먼 미 국무부 정무담당 차관 (자료사진)

이란 핵 협상에 참여했던 미 국무부 고위 관리가 북한에 적용될 수 있는 이번 합의의 시사점을 설명해 주목됩니다. 누구나 고립과 제재에서 벗어나 국제사회의 일원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웬디 셔먼 국무부 정무차관이 이란 핵 협상의 성공적 이행과 북한의 태도 변화가 맞물리기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웬디 셔먼 국무부 정무차관] “I would hope that as this agreement goes forward and it is shown that all parties will comply, that Iran will keep its commitments and that sanctions lifting will then take place, that it perhaps might give North Korea second thoughts about the very dangerous path that it is currently pursuing.”

이란 핵 협상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던 셔먼 차관은 16일 국무부 정례브리핑에 나와 이번 합의가 진전되고 모든 당사국들이 합의를 지켜 이란에 대한 제재가 해제되면서 북한도 현재 추진 중인 매우 위험한 경로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셔먼 차관은 모든 상황이 다르고 나름대로의 특성과 역사가 있는 만큼 (이란과 북한을) 비교하는 것은 별 가치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북한에 한 가지 얘기하고 싶은 것은 누구나 고립과 제재에서 벗어나 국제사회의 일원이 될 수 있고, 특히 평화적으로 그렇게 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웬디 셔먼 국무부 정무차관] “The one thing I will say, and I would say to the North Koreans, is that this agreement demonstrates that one can come out of isolation, one can come out from under sanctions, one can become part of the world community or have the potential to become part of the world community and end isolation, and do so in a peaceful way.”

셔먼 차관은 이어 6자회담의 필요성에 동의한다면서 단합된 전선으로 나가기 위한 역내 동반국들과의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